금투협, 24일 하반기 채권시장 포럼 개최…“금리 인상 시점 빨라질 듯”

입력 2021-06-24 16:15

▲금융투자협회 CI.
▲금융투자협회 CI.

금융투자협회가 24일 온라인 웹 세미나 방식으로 '2021년 하반기 채권시장 전망 및 ESG 채권시장 현황과 투자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신얼 SK증권 연구위원은 “통화정책 정상화가 임박하고 있다"면서 "이는 만기물별 금리의 차별화가 두드러지는 2021년 하반기 채권시장의 흐름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채권 전문가들은 한국은행이 금리 인상 시점을 예상보다 앞당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백신 보급의 가속화, 경제 회복 자신감과 함께 금융 불균형에 대한 경계심 확대 등이 영향을 준다는 판단에서다.

신 연구위원은 "시장금리의 상승세는 중단기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장기물의 금리 상단은 비교적 견조하게 유지될 것"일며 "올 3분기까지는 커브 플랫트닝 압력이 완연히 우위를 점하며, 4분기 중반 이후 전반적인 금리 하향 되돌림으로 동 압력 또한 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국내 ESG 채권시장에 대한 제언도 잇따랐다. 미국과 중국의 ESG 채권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국내에도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안으로는 △발행자의 공시 의무 강화 △ESG 채권 투자 시 위험계수 하향 등이 거론됐다.

아울러 그린워싱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를 위해 전문가는 투자 프로세스(ESG 채권 투자 계획 수립→유니버스 구성→발행 확인→실제 투자→사후관리)를 정립할 것으로 조언했다.

한광열 NH투자증권 팀장은 "국내에서도 향후 그린워싱(Greenwashing) 리스크가 부각될 수 있으며 투자자 입장에서 일반 채권 투자와는 달리 ESG 채권의 발행 목적과 프로젝트 내용, 자금 관리 체계 등을 꼼꼼히 검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6 11:1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83,000
    • +11.16%
    • 이더리움
    • 2,671,000
    • +5.99%
    • 비트코인 캐시
    • 575,000
    • +9.63%
    • 리플
    • 751.9
    • +6.73%
    • 라이트코인
    • 158,800
    • +8.92%
    • 에이다
    • 1,530
    • +7.75%
    • 이오스
    • 4,488
    • +6.25%
    • 트론
    • 70.97
    • +7.64%
    • 스텔라루멘
    • 321.2
    • +6.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500
    • +5.28%
    • 체인링크
    • 21,400
    • +11.34%
    • 샌드박스
    • 816.3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