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장모 의혹 재수사한 경찰 ‘무혐의’ 결론

입력 2021-06-23 09:07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최모 씨의 사기 의혹 등을 재수사한 경찰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최 씨의 사문서 위조·사기 등 혐의에 대한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으로 사건을 재수사 한 후 11일 불송치 결정을 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은 올해부터 불기소 의견일 경우 사건을 불송치한다.

최 씨는 2013년 동업자 안모 씨와 경기 성남시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350억 원대 위조 통장 잔고증명서를 제출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 명의신탁 받은 주식을 횡령해 납골당 사업을 가로챘다는 등의 의혹이 있다.

경찰은 지난해 1월 고발장을 접수한 뒤 같은 해 12월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이 올해 1월 보완수사를 요청함에 따라 고발 내용을 다시 들여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444,000
    • +1.51%
    • 이더리움
    • 4,150,000
    • +0.02%
    • 비트코인 캐시
    • 761,000
    • +0.53%
    • 리플
    • 1,305
    • +0.38%
    • 라이트코인
    • 219,900
    • +0.14%
    • 에이다
    • 2,873
    • +0.28%
    • 이오스
    • 6,575
    • +2.81%
    • 트론
    • 128.4
    • -0.39%
    • 스텔라루멘
    • 390.1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900
    • -0.42%
    • 체인링크
    • 34,140
    • +0.59%
    • 샌드박스
    • 940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