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경선 연기 없이 예정대로 간다

입력 2021-06-20 18:08 수정 2021-06-20 22:58

'9월까지 대선후보 확정' 놓고 내홍

이낙연ㆍ정세균계 의원 반발 불가피
반이재명 연대 더욱 가속화할 듯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광주 학동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광주 학동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더불어민주당이 송영길 대표가 사실상 ‘일정대로’ 대선 경선을 치르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송 대표가 경선 일정 반발이 거센 만큼 당 내홍을 봉합해 운용의 묘를 발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20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경선 연기와 관련해 의원총회 개최 여부를 논의했다. 송 대표는 경선을 연기하지 않고 ‘현행 일정’ 방향으로 기운 것으로 알려졌다. 당은 이번 주 초에는 경선 일정 문제에 대해 결론을 내리겠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사실상 송영길호 지도부가 66명의 의원의 요구를 거절하는 모양새가 돼 송 대표의 부담도 커진다는 점이다. 소통의 기치를 내세워온 송영길 대표로서는 3분의 1 이상 의원들의 의총 소집 요구를 외면하는 게 쉬운 결단은 아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의총을 차주 열면서도 지도부가 취합한 대권 주자들의 입장을 공유한 뒤 결정할 가능성도 나온다.

이른바 비 이재명계 의원 66명은 지난 18일 ‘경선연기 논의를 위한 의총 소집요구서’를 당 지도부에 제출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경선 일정 연기를 요구해온 이낙연·정세균계 의원들이다.

현행 당헌·당규대로라면 대선(2022년 3월 9일) 180일 전인 9월 초까지 대선 후보를 확정해야 한다. 이들은 9월 초까지 대선 후보를 확정하는 방안 논의에 대해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이에 이재명계 의원들 역시 반발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성호 의원은 “동굴에 갇힌 자들의 탐욕”이라고 비판했다. 박성준 의원은 “의총으로 넘어갔을 경우 조율의 단계가 아니라 파국의 단계로 갈 수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의총을 통해 결정할 사안이 아니라는 게 이재명계 의원들의 주장이다.

의총 개최 여부에 대해서도 입장이 엇갈렸다. 민주당 당헌에는 대통령 후보를 대선 180일 전까지 선출하되 ‘상당한 사유’가 있으면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당무위원회 소집 권한은 최고위원회가 가지고 있다. 송 대표는 “천재지변이나 후보자의 유고 상태 같은 경우가 아니라면 유불리에 대한 해석을 두고 상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가 어려운 면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선 일정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여권 내 반 이재명 연대도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법무부 장관 재직 시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저격해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대선 도전을 공식 선언한다. 경남도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도 다음 달 1일 공식 출사표를 낼 예정이다. 이로써 여권 대선 주자는 이 지사,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박용진 의원, 이광재 의원, 양승조 충남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 9명으로 늘어났다. 세를 결집한 이들이 코로나19 상황과 경선 흥행을 고려해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송 대표는 대선 경선 흥행을 유도하기 위해 어떠한 방식을 낼 것인지 주목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500,000
    • +2.61%
    • 이더리움
    • 5,141,000
    • +4.51%
    • 비트코인 캐시
    • 708,000
    • +2.91%
    • 리플
    • 1,283
    • +3.05%
    • 라이트코인
    • 231,600
    • +2.3%
    • 에이다
    • 2,414
    • +1.26%
    • 이오스
    • 5,365
    • +3.47%
    • 트론
    • 114.8
    • +1.32%
    • 스텔라루멘
    • 415.3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000
    • +2.24%
    • 체인링크
    • 36,500
    • +1.64%
    • 샌드박스
    • 1,132
    • +17.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