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서비스로 마약 배달시킨 20대 여성 입건…기사가 신고

입력 2021-06-20 16:59

▲퀵서비스 배달로 마약을 전달받으려던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퀵서비스 배달로 마약을 전달받으려던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퀵서비스 배달로 마약을 전달받으려던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0대 여성 A 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30일 0시 50분께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퀵서비스 배달로 필로폰을 전달받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의 범죄는 퀵서비스 기사의 기지로 발각됐다. 퀵서비스 기사는 종이봉투 속에 담긴 하얀 가루를 발견한 뒤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해당 물건을 압수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을 의뢰했다. 분석결과 필로폰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배송지 인근에 A 씨와 함께 있던 30대 남성 B 씨가 공범인지 여부를 수사하면서 유통·판매책을 추적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951,000
    • +5.62%
    • 이더리움
    • 2,842,000
    • +4.22%
    • 비트코인 캐시
    • 627,000
    • +1.21%
    • 리플
    • 862
    • +1.15%
    • 라이트코인
    • 165,800
    • +2.22%
    • 에이다
    • 1,511
    • +2.37%
    • 이오스
    • 4,689
    • +4.34%
    • 트론
    • 73.78
    • +3.42%
    • 스텔라루멘
    • 330.9
    • +5.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000
    • +4.6%
    • 체인링크
    • 24,960
    • -1.07%
    • 샌드박스
    • 739.6
    • +1.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