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비트코인 ETF 승인 또 연기...연내 승인 기대감 여전

입력 2021-06-17 16:50

지난 4월에 이어 또 승인 연기
시장서는 연내 승인 기대감 여전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로이터연합뉴스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증권 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의 승인을 또다시 연기했다고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SEC는 미국 금융사 반에크 어소시에이츠(VanEck Associates Corp.)가 제출한 비트코인 ETF 시카코옵션거래소(CBOE) 상장 방안에 대해 추가적인 여론 수렴이 필요하다며 승인 결정을 미뤘다. SEC는 추가적인 여론 수렴이 7월이나 8월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SEC가 비트코인 ETF 승인을 미룬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당국은 지난 4월에도 반에크가 신청한 비트코인 ETF에 대한 승인을 이달로 미뤘었다. 가상화폐 거래소에 감독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와 함께 SEC는 비트코인 선물에 투자하는 뮤추얼펀드의 위험에 경고를 내놓기도 했다.

반에크뿐만 아니라 피델리티 등 여러 금융사가 ETF 승인을 신청했으나 아직 SEC의 관문을 넘은 곳은 없다. 블룸버그는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이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미국 증권 당국의 비트코인 ETF 승인 여부는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블록체인 전문가로 알려진 게리 겐슬러가 SEC 위원장에 임명되면서 시장의 기대가 커지기도 했으나 지난달 겐슬러 위원장이 가상화폐 시장이 미국 내에서 제대로 규제되지 않고 있다면서 규제 필요성을 언급해 시장의 우려가 커지기도 했다.

그간 업계에서는 비트코인 ETF가 상장 가능성을 초대형 호재로 여겨왔다. 비트코인 ETF가 정식 승인을 받아 해당 상품이 상장될 경우 주식 시장을 통해서도 가상화폐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비트코인에 대한 접근성은 한층 커지게 된다. 다만 주식 투자자들에게도 가상화폐의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최근 비트코인이 40%대가 넘는 조정을 받아 이러한 우려를 키웠다.

하지만 비트코인 ETF 출시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은 여전하다. 가상화폐 전문매체인 비인크립토(beincrypto)는 SEC의 이번 결정에 투자자들이 실망할 수 있지만, 비트코인 ETF가 완전히 거부된 것이 아니라 승인이 지연됐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반에크가 지난달 초 가상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 ETF도 SEC에 승인 요청을 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448,000
    • +1.78%
    • 이더리움
    • 4,199,000
    • +0.89%
    • 비트코인 캐시
    • 762,000
    • +0.26%
    • 리플
    • 1,307
    • +1.16%
    • 라이트코인
    • 219,500
    • +0.23%
    • 에이다
    • 2,889
    • +1.01%
    • 이오스
    • 6,450
    • -1.98%
    • 트론
    • 128.4
    • +0%
    • 스텔라루멘
    • 392.3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300
    • -0.05%
    • 체인링크
    • 34,670
    • +1.4%
    • 샌드박스
    • 937.5
    • -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