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드레스 입고 등에 '타투' 공개…"타투업법 제정하자"

입력 2021-06-16 18:30

진짜 타투 아닌 스티커…'눈썹 문신' 홍준표도 동참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타투업법 제정을 촉구했다. (제공=류호정 의원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타투업법 제정을 촉구했다. (제공=류호정 의원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이번엔 등을 드러내고 '타투업법' 제정을 촉구했다. 류 의원은 등에 타투 스티커를 붙이고 타투는 국민의 기본권이라며 타투이스트들을 음지에서 꺼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류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타투유니온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보라색 드레스를 입고 타투 스티커를 붙인 등을 드러내며 "법안이 통과되면 반영구화장은 물론, 모든 부문의 타투가 합법의 영역에 놓이게 될 것"이라며 "타투업법 제정하자"고 말했다.

앞서 11일 류 의원은 타투업법을 대표 발의했다. 해당 법에는 '눈썹 문신'으로 유명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동참했다. 법안은 타투할 자유와 타투이스트들의 권리를 보장하는 내용이 골자다.

류 의원은 "아름다운 그림과 멋진 글귀, 거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타투’는 아직도 불법"이라며 "사법부가 그렇게 해석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1300만 타투인과 24만 아티스트를 불법과 음성의 영역에서 구출하는 것은 국회의 책임"이라며 타투업법 입법을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368,000
    • +0.83%
    • 이더리움
    • 4,155,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776,000
    • +1.9%
    • 리플
    • 1,305
    • +0.15%
    • 라이트코인
    • 219,300
    • -0.41%
    • 에이다
    • 2,871
    • +0.14%
    • 이오스
    • 6,530
    • +3.32%
    • 트론
    • 127.2
    • -1.47%
    • 스텔라루멘
    • 392.3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800
    • +1.52%
    • 체인링크
    • 34,140
    • +0.26%
    • 샌드박스
    • 935.9
    • -0.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