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FOMC 결과 주시하며 대부분 하락

입력 2021-06-16 17:21

일본증시, 3거래일 만에 반락
중국증시, 3거래일 연속 하락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변동 추이. 16일 종가 2만9291.01 출처 마켓워치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변동 추이. 16일 종가 2만9291.01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증시는 16일 대부분 하락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결과를 앞두고 투자자들은 조심스러운 자세를 취했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0.29포인트(0.51%) 하락한 2만9291.01에, 토픽스지수는 0.38포인트(0.02%) 상승한 1975.86에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38.23포인트(1.07%) 하락한 3518.33에,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201.69포인트(0.70%) 하락한 2만8436.84에 거래를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63.43포인트(0.37%) 하락한 1만7307.86을 기록했다.

오후 5시 12분 현재 싱가포르 ST지수는 24포인트(0.76%) 하락한 3150.87에, 인도증시 센섹스지수는 219.70포인트(0.42%) 하락한 5만2553.35에 거래되고 있다.

FOMC 정례회의는 15일(현지시간) 시작해 이틀간 진행된다. 미국의 주요 인플레이션 지표가 상승한 것으로 집계된 상황에서 FOMC가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에 대해 어떤 발언을 할지 주목된다. CNBC방송은 “FOMC는 어떤 조처를 할 것으로 예상하지 않지만,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과 통화정책 축소 계획에 대한 의견을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닛케이225지수는 3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전날 뉴욕증시가 하락한 영향이 일본증시에까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오전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소식에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져 매수세가 있었지만, 오후 들어 반락한 후 하락 폭을 키웠다. 다만 전날 처음으로 1만 엔을 돌파한 도요타는 이날도 상승하며 상장 후 최고가를 연일 경신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3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중국 시장은 FOMC와 함께 장 마감 후 발표 예정이던 5월 산업생산을 기다리며 관망하는 분위기를 보였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5월 산업생산이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이 주요 애널리스트 전망을 집계한 기대치(9%)보다 낮은 수치로, 4월 성적(9.8%)보다도 낮았다. 소매판매 역시 12.4% 증가해 로이터 전망치(13.6%)를 밑돌았다.

상하이 신흥 기술기업 50개로 구성된 커촹반지수는 2.88% 급락했고, 중소기업이 몰려 있는 심천지수 역시 2.57%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ING그룹의 로버트 카넬 아시아태평양 담당 애널리스트는 AP통신에 “아시아시장은 FOMC에 앞서 조용한 분위기였다”며 “중국의 경기지표가 상황을 다소 압박할 수 있지만, 시장의 주된 초점은 연준의 메시지와 미래에 대한 힌트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839,000
    • +0.06%
    • 이더리움
    • 2,985,000
    • +5.7%
    • 비트코인 캐시
    • 631,000
    • +0.72%
    • 리플
    • 872.5
    • +1.43%
    • 라이트코인
    • 168,500
    • +2.06%
    • 에이다
    • 1,568
    • +4.05%
    • 이오스
    • 4,738
    • +1.13%
    • 트론
    • 75.64
    • +2.49%
    • 스텔라루멘
    • 332.3
    • +3.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500
    • +1.69%
    • 체인링크
    • 26,300
    • +5.07%
    • 샌드박스
    • 716.3
    • -3.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