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실 CCTV’로 뭉친 이재명-친문

입력 2021-06-16 13:27

▲이나금 환자권익연구소장이 지난달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수술실 CCTV 의무화 관련법 공청회에서 자신의 자녀가 사망한 수술실 촬영 영상 장면을 공개하며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김윤호 기자)
▲이나금 환자권익연구소장이 지난달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수술실 CCTV 의무화 관련법 공청회에서 자신의 자녀가 사망한 수술실 촬영 영상 장면을 공개하며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김윤호 기자)

수술실 CCTV 설치법으로 여권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과 더불어민주당 주류인 친문(문재인)이 뭉쳤다.

수술실 CCTV 설치는 이 지사가 적극 추진해온 정책으로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심의 중이다. 하지만 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소극 의료’ 우려를 내세워 반대논리를 펴고 있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반대 측에 동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5일 이 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비판하자 16일 “테러방지법에 반대한 더불어민주당에 ‘그러면 테러를 옹호하는 거냐’고 말하는 게 바보 같은 공격인 것처럼, 수술실 CCTV 문제에 신중하자는 입장에 ‘불법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자는 거냐’로 받아친다면 이건 정치의 희화화”라며 “언제까지 선악을 조장해 여론조사 정치를 할 건가. 기득권은 180석을 가진 쪽이고 그걸 휘둘러 부동산부터 다 사고 친 쪽은 민주당”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수술실 CCTV 설치법을 주도하는 이재명계 의원들뿐 아니라 민주당 지도부 내 친문 인사들도 비판하고 나섰다.

이재명계 김남국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 대표의 논박하는 수준이 국회 본청 앞 해태상을 붙잡고 엉뚱한 소리 하는 정도다. 이 지사 글 어느 부분이 ‘불법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자는 거냐’고 받아친 건가”라며 “앞으로도 이런 식이라면 ‘이준석 태풍’은 실망을 넘어서 대표적인 청년정치의 실패 사례로 남게 될 수도 있다. 좀 더 생각을 가다듬고 함께 하는 사람들과 고민하며 천천히 행동했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노웅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서울시 곳곳에 있는 공공 CCTV만 7만 대 수준이다. 이로 인해 서울시민의 정당한 행동이 위축되나. 수술실 CCTV 설치법은 2015년 발의된 법안이고 국민의 80%가 찬성한다. 무슨 이야기를 얼마나 더 들어봐야 하나”라며 “나이가 젊어야 청년이 아니다. 생각이 젊어야 청년이다. 애매한 말장난 대신 기득권에 정면으로 부딪치는 청년의 패기를 보여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 지도부도 나섰다. 친문 윤호중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이 대표에 수술실 CCTV에 대한 입장을 공개적으로 물은 데 이어 송영길 대표는 전날 수술실 CCTV 설치 문제로 국회 앞에 시위가 발생하자 찾아갔다. 송 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민의힘에 해당 법안 처리 협조를 촉구키도 했다.

최고위원인 친문 강병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이 느끼는 생명과 안전에 관한 실질적 위협을 ‘선악 조장 여론조사 정치’ 정도로 치환하는 그 한가함과 배짱이 참 부럽다”고 비꼬며 “제1 야당 대표면 본인 주장의 근거가 논파 당했을 땐, 다른 근거를 들고 오거나 제대로 논쟁하거나 그것도 아니면 수긍하는 게 맞다”고 당부했다.

여권 대권 주자인 양승조 충남지사도 같은 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수술실 CCTV 관련 질의에 “저는 동의한다. 일부 의사분들이 인권침해 우려가 있다고 하지만 국민 상당수의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거들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206,000
    • -0.71%
    • 이더리움
    • 4,130,000
    • -3.01%
    • 비트코인 캐시
    • 765,000
    • -0.2%
    • 리플
    • 1,305
    • -0.61%
    • 라이트코인
    • 218,100
    • -1.49%
    • 에이다
    • 2,865
    • -2.08%
    • 이오스
    • 6,290
    • -1.33%
    • 트론
    • 128.4
    • -1.15%
    • 스텔라루멘
    • 390.8
    • -0.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600
    • -0.47%
    • 체인링크
    • 34,270
    • -3.08%
    • 샌드박스
    • 927.4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