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6말7초’ 여의도 등판 확정…국민의힘 ‘대선버스’ 조기 탑승하나

입력 2021-06-16 09:19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8월 중순 마지노선” 제시에 입당 시간표 빨라질지 주목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해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로 부터 설명을 들으며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해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로 부터 설명을 들으며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윤석열 전 검찰총장)

야권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월 말에서 7월 초 사이’라는 여의도 등판 시간표를 확정 지었다. 지난 3월 4일 검찰총장직을 내려놓은 지 3개월 만에 사실상 대권 도전 선언인 셈이다.

윤석열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15일 “(윤 전 총장이) 정치 참여 선언을 검토 중”이라면서 “(시점은) 6월 말에서 7월 초쯤”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치 참여 여부를 두고 고심해온 윤 전 총장이 그 결과를 국민에게 보여드리겠다는 의미”라면서 “윤 전 총장은 이준석 대표의 캘린더를 염두에 두고 국민 여론을 보고 있다. 늦지 않은 시간에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안팎 인사들과 접점을 넓혀가면서도 입당 임박설에는 선을 긋는 ‘밀당’을 이어왔다. 그러나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틀 만인 지난 13일 이준석 대표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면서 입당 시계가 빨라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고개를 들었다.

문제는 입당 시간표다.

이준석 대표는 ‘경선 버스 정시 출발론’을 내세워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합류 시점에 대해 “8월 중순을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고 못 박았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대변인도 “윤 전 총장의 시간표와 이 대표의 시간표가 상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힌 만큼 입당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윤 전 총장이 당내 경선이 시작되는 8월 중순까지 입당을 미루면서 ‘몸값’을 높일 거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윤석열 전 총장은 정치 참여 선언에 맞춰 공유오피스 형태로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 둥지를 트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126,000
    • +1.95%
    • 이더리움
    • 5,094,000
    • +2.23%
    • 비트코인 캐시
    • 753,500
    • -0.4%
    • 리플
    • 1,324
    • +0.23%
    • 라이트코인
    • 236,400
    • +1.68%
    • 에이다
    • 2,605
    • -0.12%
    • 이오스
    • 5,815
    • -0.43%
    • 트론
    • 122
    • +0.74%
    • 스텔라루멘
    • 461.3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600
    • -1.32%
    • 체인링크
    • 39,890
    • +10.41%
    • 샌드박스
    • 968.5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