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대비한다” 중기부,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입력 2021-06-15 14:42

▲5월 3일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중기부 공무원노동조합이 함께 대전 큰도마시장을 방문해 생활 필수품 구매와 코로나 방역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5월 3일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중기부 공무원노동조합이 함께 대전 큰도마시장을 방문해 생활 필수품 구매와 코로나 방역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전통시장과 상점가 활성을 위한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15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달 21일부터 7월 9일까지 ‘2022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사업’ 지원 대상을 모집한다.

‘2022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사업’은 특성화시장 육성, 시장경영패키지지원, 복합청년몰 조성, 주차환경 개선사업 등 총 13개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조기에 실시하는 이번 공고는 2022년도 지원 대상을 미리 결정해 지자체는 지방비를 조기에 예산에 반영할 수 있고, 신청 대상 시장은 사업 준비 기간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어 사업의 성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구체적으로 화재공제 또는 민간화재보험에 가입한 점포가 전체 영업 점포의 25% 미만인 곳은 사업 신청을 제한하고, 50%가 넘는 곳은 우대 지원한다. 그동안 전통시장에만 지원했던 노후전선정비 사업 신청대상을 상점가까지 확대했다.

무등록 사업자의 경우, 재난 발생에도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사업자 등록률이 높은 곳에 가점을 부여해 전통시장의 사업자 등록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로 소비행태가 비대면으로 바뀌면서 전통시장도 비대면 거래 방식을 도입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통시장사업을 신설한다. 온라인 플랫폼 입점과 배달, 배송을 위한 인적, 물적 인프라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여파를 민간의 상생을 통해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곳(전체 점포의 20% 이상이 임대료 인하한 곳)과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가맹률 50% 이상인 곳은 전 사업에 가점을 부여한다.

지원받기를 희망하는 전통시장은 사업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7월 9일까지 우편 또는 온라인으로 신청해야 한다. 후보 시장 선정 결과는 오는 9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며, 지원 예산이 결정되면 최종 지원 대상을 12월경 확정할 예정이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코로나19 여파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와중에도 철저한 방역과 영업 제한 등 정부 방역지침을 잘 따라주신 상인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전통시장 디지털화와 내수 촉진을 위한 공동마케팅 지원 등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조속한 경영 정상화에 모든 정책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461,000
    • +1.48%
    • 이더리움
    • 4,164,000
    • +0.31%
    • 비트코인 캐시
    • 763,500
    • +0.79%
    • 리플
    • 1,306
    • +0.15%
    • 라이트코인
    • 220,300
    • -0.14%
    • 에이다
    • 2,874
    • +0.03%
    • 이오스
    • 6,600
    • +3.04%
    • 트론
    • 128.4
    • -0.31%
    • 스텔라루멘
    • 391
    • +0.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100
    • -0.31%
    • 체인링크
    • 34,310
    • +0.76%
    • 샌드박스
    • 941.8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