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8% 임금 인상 확정…대졸 초임 5000만 원 넘었다

입력 2021-06-11 17:05

SK하이닉스가 올해 임금인상률을 평균 8%로 확정했다.

11일 한국노총 SK하이닉스 이천ㆍ청주 전임직(생산직) 노조는 대의원 대회를 통해 사 측과 합의한 임금인상안에 합의했다.

앞서 SK하이닉스 노사는 올해 기본급을 평균 8.07% 인상하고,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기존 4000만 원대에서 5040만 원으로 올리기는 데 잠정 합의했다. 이는 4000만 원대 후반인 삼성전자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또한, 임금협상 타결 특별 격려금으로 전 구성원에게 250만 원을 이달 15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올해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연봉은 기본급에 성과급, 상ㆍ하반기 생산성 향상 격려금을 더해 최대 8000만 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된다.

노사는 기본급의 1000%가 상한인 초과이익분배금(PS)에 대해서는 PS 지급 한도를 초과하는 영업이익이 발생하면 이듬해 1월에 논의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096,000
    • -2.87%
    • 이더리움
    • 2,378,000
    • -3.76%
    • 비트코인 캐시
    • 589,500
    • -4.92%
    • 리플
    • 812.4
    • -4.18%
    • 라이트코인
    • 161,800
    • -6.96%
    • 에이다
    • 1,572
    • -0.76%
    • 이오스
    • 4,675
    • -6.31%
    • 트론
    • 71.33
    • -6.53%
    • 스텔라루멘
    • 313.3
    • -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400
    • -10.62%
    • 체인링크
    • 22,780
    • -1.6%
    • 샌드박스
    • 239.2
    • -1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