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광주 건물 붕괴' 감리 소환조사…현장 감독 소홀 의혹

입력 2021-06-11 15:35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는 모습.  (연합뉴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는 모습. (연합뉴스)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현장 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를 받는 감리 회사 대표를 소환조사했다.

광주경찰청은 11일 광주 학동 재개발사업 4구역 근린생활시설 철거 공사의 감리계약 회사 대표 A 씨를 불러 조사했다.

A 씨는 철거 업체 관계자 3명과 함께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재개발조합이 선정한 철거 공사 감리업체는 비상주 감리로 계약됐다.

사고가 발생할 때도 감리자는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철거 현장 감독을 적절하게 했는지, 해체계획서 허가 등 계약 전반에 문제가 없는지 캐물을 방침이다.

사고 발생 다음 날인 10일 경찰은 시공사와 철거업체 서울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감리회사에도 수사관을 보냈다. A 씨는 이날 압수수색이 진행되기 전 새벽에 회사에서 물품을 챙겨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정황은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경찰은 A 씨가 가져간 물품이 사건 관련 자료인지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A 씨 등 4명을 입건하고 출국 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이번 사고로 17명이 다치거나 숨진 것은 고려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먼저 적용했다. 수사 결과에 따라 불법행위가 확인되면 추가 입건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835,000
    • -5.16%
    • 이더리움
    • 2,338,000
    • -7.3%
    • 비트코인 캐시
    • 577,500
    • -9.48%
    • 리플
    • 805.1
    • -7.03%
    • 라이트코인
    • 160,100
    • -9.75%
    • 에이다
    • 1,545
    • -5.04%
    • 이오스
    • 4,612
    • -9.03%
    • 트론
    • 71.94
    • -7.8%
    • 스텔라루멘
    • 310.5
    • -6.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700
    • -13.97%
    • 체인링크
    • 21,990
    • -6.62%
    • 샌드박스
    • 238.7
    • -13.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