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직권남용' 윤석열 수사 착수

입력 2021-06-10 15:58

옵티머스 부실수사ㆍ한명숙 사건 수사방해 고발 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정식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2월 8일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하게 수사한 의혹으로 윤 전 총장과 검사 2명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시절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옵티머스 수사 의뢰 사건을 무혐의 처분해 추가 피해가 발생했다는 내용이다.

이어 3월 4일에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을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와 기소를 방해한 의혹으로 윤 전 총장과 조남관 전 대검 차장, 당시 수사 검사 2명을 고발했다. 공수처는 이 사건과 관련한 검사 2명을 대검에 이첩하고 윤 전 총장과 조 전 차장에 대한 고발 사건은 분리해 검토했다.

공수처는 두 사건에 대한 검토를 마치고 최근 사세행에 윤 전 총장을 입건했다는 사실을 통지했다. 사세행이 지난 7일 윤 전 총장과 조 전 차장, 조상철 전 서울고검장 등을 고발한 '판사 사찰 문건' 불법 작성 의혹에 대해서는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175,000
    • -4.54%
    • 이더리움
    • 2,631,000
    • -2.95%
    • 비트코인 캐시
    • 672,000
    • -2.75%
    • 리플
    • 932.8
    • -4.72%
    • 라이트코인
    • 186,700
    • -3.11%
    • 에이다
    • 1,671
    • -3.19%
    • 이오스
    • 5,435
    • -3.81%
    • 트론
    • 81.4
    • -5.5%
    • 스텔라루멘
    • 356.4
    • -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900
    • -2.85%
    • 체인링크
    • 25,170
    • -4.3%
    • 샌드박스
    • 296.6
    • -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