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말기 아빠 걱정에, 학폭 참은 중학생…가해자들 "너네 엄마 베트남 사람" 협박도

입력 2021-06-09 10:49

▲'시사직격' (사진제공=KBS1)
▲'시사직격' (사진제공=KBS1)

전남의 한 중학교 운동부에서 동급생 간 폭력과 금품 갈취가 있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피해 학생은 투병 중인 아버지를 생각해 학교폭력 고충을 털어놓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가해 학생은 피해 학생이 학교 폭력을 신고하지 못하도록 '엄마의 국적'을 두고 협박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해당 중학교와 피해 학생 등에 따르면 럭비부 2학년 A군이 럭비부 주장인 같은 학년 B군으로부터 올해 1월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지난 1일 학교 측에 접수됐다.

A군은 올해 1월부터 3개월간 동안 같은 종목 운동을 하는 B군으로부터 수차례 폭행을 당하고 금품을 뺏겼다고 신고했다.

B군의 폭행은 운동할 때 실수하거나 같이 씻자는 것을 거부할 때마다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또 B군은 샤워시설이 있는 럭비부 숙소에서 진공청소기를 분리한 막대 부분으로 A군의 엉덩이를 수차례 때렸다고 한다.

폭력 뿐만 아니라 금품 갈취도 이뤄졌는데 이 과정에서 B군은 협박까지 했다. B군의 돈 요구에 A군이 거부하자 B군ㅇ; “너희 엄마 베트남 사람이라고 친구들에게 소문내겠다”고 괴롭혔다는 것. 결국 A군은 올해 4월 말과 5월 초에는 2차례에 걸쳐 5만 원을 빼앗겼다고 한다.

계속되는 학교 폭력에도 A군은 참을 수 밖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B군에 맞서면 B군 누나와 형의 후배들이 보복을 해준다는 소문이 이미 학교 내에 퍼져 있어서다.

더욱이 A군의 부모님은 현재 이혼한 상태로, 부친은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 한 대학병원에서 항암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아버지가 자신의 피해 사실을 알게 되면 충격으로 더 아파질 것을 우려해 함께 사는 할머니에게도 학교 폭력 고충을 털어놓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은 B군 아버지의 지인이 이 사실을 알게 되면서 밝혀졌다.

A군 가족은 학교와 경찰 측에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학교 측은 뉴스1에 "럭비 훈련이 끝나고 숙소에서 폭행이 발생해 그동안 파악을 못했다"며 "가해학생 반 전체를 1층에서 2층으로 옮겨 분리조치했으며 조만간 도교육청 차원의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181,000
    • -2.46%
    • 이더리움
    • 3,538,000
    • -6.48%
    • 비트코인 캐시
    • 622,500
    • -5.4%
    • 리플
    • 1,135
    • -6.12%
    • 라이트코인
    • 183,800
    • -5.36%
    • 에이다
    • 2,656
    • -1.99%
    • 이오스
    • 4,848
    • -6.86%
    • 트론
    • 112.1
    • -5.96%
    • 스텔라루멘
    • 345.2
    • -4.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200
    • -6.3%
    • 체인링크
    • 27,710
    • -5.59%
    • 샌드박스
    • 812.6
    • -6.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