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갤럽 여론조사, 내 이름 빼라…민형사 소송도 불사”

입력 2021-06-09 06:46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할 것을 밝히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8일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의 공정성을 의심하면서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라고 요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2017년 5월 탄핵 대선 때부터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를 믿지 않았다”며 “한국 갤럽이 이를 이행치 않으면 성명권 침해로 민형사 소송도 불사할 생각”이라고 경고했다.

2017년 5월 9일 실시된 19대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41.08%,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24.0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21.41% 등의 득표율을 보였다. 대선 직전 공표된 갤럽 조사(5월 1~2일)에서는 문 후보 38%, 홍 후보 16%, 안 후보 20% 등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또 다른 글에서 “지난 탄핵 대선 때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갤럽은 저의 지지율을 16%로 발표했는데 실제 득표는 8%를 더해 24.1%였다”며 “그러나 문재인, 안철수 후보의 득표율은 근사치로 맞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 여론조사에서 8%나 차이 나게 최종 여론조사를 했다는 것은 조작이거나 아니면 고의로 낮추었다고 아니 볼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도 똑같은 경향성을 보이고 있다”며 “대선을 앞두고 또다시 이런 행태를 보일 위험이 있어서 이번에는 아예 그걸 차단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무분별한 여론조사 기관의 갑질은 이제 철저히 징치(懲治) 되어야 한다”고 했다.

한국갤럽은 내년 3월 9일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 후보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매주 발표하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 한국갤럽이 실시한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 조사(전국 성인 1003명)에서 홍 의원의 지지율은 1%였다.

조사는 이재명 경기지사 24%, 윤석열 전 검찰총장 2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5%,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 정세균 전 국무총리 1% 순이었다. (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홍 의원은 이를 두고 “‘홍준표’ 결과값은 ‘이재명’ 등 다른 후보자의 수치와 비교할 때 심각한 편향과 왜곡 현상이 의심된다”며 “한국갤럽은 그동안 조사방식 차이 때문이라고 해명해 왔지만, 그 주장의 신뢰성은 크게 떨어진다”며 “단순히 모집단 샘플링이나 조사 및 통계처리 방식의 오차를 넘어서는 것으로, 정치적 의도와 고의성을 의심할 충분한 합리성이 있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대선출마 자격이 없는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까지 조사 대상에 포함시키는 등 “기본을 훼손했다”는 지적도 제기했다.

홍 의원은 “2017년 제19대 대선 이후 지금까지 국민 여론을 호도하는 정치적 피해에 대해 시정과 개선을 촉구해 왔으나, 상황은 개선되지 않았고 오히려 최근 들어서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고 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한국갤럽에 ‘여론조사 편향성 시정 및 여론조사 명의사용 중단 요구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978,000
    • +0.11%
    • 이더리움
    • 4,115,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757,500
    • -0.59%
    • 리플
    • 1,297
    • -0.46%
    • 라이트코인
    • 217,200
    • -1.45%
    • 에이다
    • 2,844
    • -0.66%
    • 이오스
    • 6,485
    • +2.29%
    • 트론
    • 126.4
    • -1.79%
    • 스텔라루멘
    • 387.4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100
    • -0.68%
    • 체인링크
    • 33,730
    • -0.74%
    • 샌드박스
    • 925.1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