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노동시장 회복 기대...민간일자리 취업지원 집중

입력 2021-06-08 10:32

작년 고용위기 대응에 33.6조 투입...661만 명 지원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자료제공=고용노동부)

내년도 정부 일자리 사업이 노동시장 회복에 대비해 민간 일자리로 우선 진입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고용노동부는 2022년 일자리사업 운영방향을 담은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평가 및 개선방안을 8일 발표했다. 일자리 사업은 직접 일자리, 직업훈련, 고용서비스, 고용장려금, 창업지원, 실업소득 유지로 나눈다.

정부는 내년에 그간의 코로나19 방역 성과 및 백신접종 확대 등의 영향으로 노동시장이 회복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정부는 내년에 추진되는 직접일자리 사업을 노동시장 회복에 따라 민간 일자리로 우선 진입하도록 단계별로 운영할 방침이다. 우선 직접일자리 재참여자를 후순위로 선발하고, 국민취업지원제 참여자가 적극적 취업활동에도 취업에 이르지 못한 경우에는 직접일자리 희망 시 추천서를 발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직접일자리 수행기관과 고용센터 간 연계도 강화해 보다 적극적인 취업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현재 인력난에 놓인 소프트웨어 등 디지털‧신기술 인력공급을 대폭 확대하는 방향으로 직업훈련을 강화한다.

고용장려금의 경우 코로나19 고용 위기 이후 포용적 회복 차원에서 피해업종 및 취약계층 중심의 고용창출과 산업구조 변화를 고려해 저탄소‧디지털화로 피해를 입는 산업‧근로자 및 지역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성장잠재력을 갖춘 신산업분야 스타트업과 청년창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전국민 고용보험제도 및 국민취업지원제도 등 중층적 고용안전망 조기 안착에도 적극 나선다.

한편 지난해 코로나19 고용위기 대응을 위해 투입된 정부 일자리 사업(24개) 예산은 총 33조6000억 원(본예산·추경·기금계획 변경 등)으로 집계됐다. 이는 본예산보다 8조1000억 증가한 것이다.

이를 통해 총 671만 명, 22만6000개 사업장이 지원을 받았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고용 충격 완화를 위한 고용유지지원금 집행액이 2조2779억 원으로 전년 대비 무려 3304%나 증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436,000
    • +1.18%
    • 이더리움
    • 3,755,000
    • -1.75%
    • 비트코인 캐시
    • 660,000
    • -0.75%
    • 리플
    • 1,197
    • -1.8%
    • 라이트코인
    • 196,500
    • +0.41%
    • 에이다
    • 2,806
    • +2.3%
    • 이오스
    • 5,200
    • -1.33%
    • 트론
    • 117.9
    • -2.16%
    • 스텔라루멘
    • 361.3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300
    • +0.95%
    • 체인링크
    • 30,100
    • +1.18%
    • 샌드박스
    • 880.6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