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남양연구소 임직원 복합의료시설 짓는다

입력 2021-06-08 09:02

산업보건센터 내년 상반기 완공 목표, 외래진료와 한방 치료 포함

현대자동차그룹이 남양연구소에 임직원을 위한 복합의료시설인 산업보건센터를 짓는다.

7일 현대차그룹은 경기도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산업보건센터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박정국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사장)과 김병철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남양연구소위원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내년 상반기 완공 목표인 산업보건센터는 외래진료와 임직원 건강검진, 한방치료 시설 등을 갖춘 복합 의료 시설이다.

현대차는 2016년부터 울산ㆍ전주ㆍ아산공장 등 주요 사업장에 산업보건센터를 건립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43,000
    • -4.5%
    • 이더리움
    • 2,623,000
    • -2.6%
    • 비트코인 캐시
    • 673,000
    • -2.32%
    • 리플
    • 931.9
    • -4.19%
    • 라이트코인
    • 186,000
    • -2.72%
    • 에이다
    • 1,672
    • -2.62%
    • 이오스
    • 5,455
    • -3.11%
    • 트론
    • 81.61
    • -4.63%
    • 스텔라루멘
    • 354.1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1.8%
    • 체인링크
    • 25,150
    • -3.57%
    • 샌드박스
    • 295.2
    • -3.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