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 사업 참여

입력 2021-06-02 15:30

다회용 컵 풀필먼트 역할 수행…일회용 컵 연간 500만 개 감축 기대

▲CJ대한통운은 환경부와 제주도, 스타벅스 등과 함께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환경부와 제주도, 스타벅스 등과 함께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연간 500만 개의 일회용 컵 사용량을 줄이는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CJ대한통운은 2일 제주도 용담삼동에 있는 스타벅스 제주서해안로DT점에서 ‘일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 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에는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 스타벅스, SK텔레콤, 한국공항공사 등이 참여한다.

업무 협약은 민관 협력을 통해 제주지역 내 일회용 컵 없는 커피전문점을 운영하고 다회용 컵을 사용하도록 유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스타벅스는 소비자가 테이크아웃을 할 때 보증금(1000원)을 지급하면 다회용 컵으로 음료를 제공한다.

고객이 음료를 마시고 난 이후 매장, 공항 등에 설치한 회수기에 컵을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받는다. 회수된 컵은 세척, 소독하여 매장에서 재사용된다.

올해 7월부터 4곳의 스타벅스 매장에서 시범 운영되며 10월까지 제주도 내 모든 매장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제주도 모든 매장으로 확대 운영 시 일회용 컵 사용량을 연간 약 500만 개 감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회용 컵은 매장 → 회수기 → 세척장 → 풀필먼트센터 → 매장 순서로 순환된다.

CJ대한통운은 이 과정에 필요한 보관, 회수, 배송 등의 풀필먼트 역할을 한다.

우선 소비자가 회수기에 컵을 반납하면 CJ대한통운이 회수기가 있는 장소를 방문해 회수하고 세척장으로 배송한다.

또 세척이 완료된 컵을 회수해 제주시 외도이동에 있는 CJ대한통운 풀필먼트센터로 운송해 보관한 뒤 각 매장으로 배송한다.

CJ대한통운은 향후 전기배송차를 투입해 친환경 물류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환경부와 제주도는 친환경 소비 실천을 위한 행정적ㆍ제도적 지원과 함께 전 국민 대상 인식 제고 캠페인을 전개해 나간다.

한국공항공사는 공항 내 다회용 컵 회수기 설치 공간을 조성하고 공항 커피전문점을 대상으로 1회용품 감량을 유도하는 홍보활동을 전개해 나간다.

스타벅스는 일회용 컵 없는 매장을 시범 운영한 뒤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스타벅스 매장 및 제주공항에 회수기를 제작ㆍ설치해 소비자들이 간편하게 다회용 컵을 반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가 출연해 설립한 사회적기업 행복커넥트는 다회용 컵 세척 및 보증금 운영 업무를 담당한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각 기관과 협력해 친환경 물류 효과를 극대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각 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회사의 핵심역량인 풀필먼트 서비스를 통해 친환경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22,000
    • -4.63%
    • 이더리움
    • 2,623,000
    • -2.64%
    • 비트코인 캐시
    • 673,000
    • -2.25%
    • 리플
    • 931.8
    • -4.26%
    • 라이트코인
    • 186,000
    • -2.87%
    • 에이다
    • 1,672
    • -2.79%
    • 이오스
    • 5,450
    • -3.28%
    • 트론
    • 81.61
    • -4.73%
    • 스텔라루멘
    • 354.1
    • -2.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1.8%
    • 체인링크
    • 25,200
    • -3.41%
    • 샌드박스
    • 295.8
    • -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