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대표 강세론자 야데니 “인플레 감당 가능 수준이지만, 연준 테이퍼링 예상보다 빠를 것”

입력 2021-06-01 16:51

"올 연말 10년물 국채 금리 2% 전망"

▲미국 시카고 시내 쇼핑가에 지난달 22일(현지시간) 사람들이 북적인다. 시카고/AP연합뉴스
▲미국 시카고 시내 쇼핑가에 지난달 22일(현지시간) 사람들이 북적인다. 시카고/AP연합뉴스
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억눌렸던 소비가 인플레이션을 부채질할 가능성이 크지만 감당할 만한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31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월가의 대표적인 강세론자인 에드 야데니 야데니리서치 대표는 “인플레이션 압력은 경제활동 재개와 막대한 규모의 유동성에 따른 일시적인 부산물”이라면서 향후 몇 달 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사람들은 소비를 계속할 것”이라며 “억눌렸던 수요가 상품과 서비스 모두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4월 미국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전년 대비 3.1% 상승해 2001년 10월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PCE 가격지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 판단 척도로 삼는 지표다. 4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도 4.2% 상승해 13년 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야데니는 “경제가 V자형 회복을 보이고 있고 팬데믹 이전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수준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성장률이 지속 가능할 수는 없다”며 “올해 말에는 경제가 다소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은 주택 시장도 수요가 결국 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채 금리 관련 야데니는 “10년물 국채 금리가 물가 상승에도 안정적일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높고 강력한 경기 선행 지표들이 나왔지만 지난 몇 달간 금리는 안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올해 말 10년물 금리가 2%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지만 월가를 겁먹게 할 수준은 아니라고 단언했다.

야데니는 “연준 당국자들이 생각보다 빨리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라며 “내년 연말이면 10년물 금리가 2.5~3%에 도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 대해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세계 종말이 아니라고 자신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85,000
    • +0.45%
    • 이더리움
    • 5,014,000
    • +2.51%
    • 비트코인 캐시
    • 766,500
    • +0.52%
    • 리플
    • 1,333
    • -0.45%
    • 라이트코인
    • 239,100
    • +1.31%
    • 에이다
    • 2,635
    • -0.53%
    • 이오스
    • 5,775
    • +1.94%
    • 트론
    • 122.4
    • +0.16%
    • 스텔라루멘
    • 456.1
    • +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000
    • +0.43%
    • 체인링크
    • 37,850
    • +7.71%
    • 샌드박스
    • 930.1
    • +0.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