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재송부 코앞으로…'야당 패싱' 33번째 임명 밟나

입력 2021-05-30 16:37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이 다가왔지만 여야가 상반된 의견을 내놓으며 야당 패싱 임명 가능성이 커졌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파행이 서로에게 책임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합의 채택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30일 “31일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이라며 “이미 국회법상 인사청문 시한인 26일을 넘긴 만큼 국민의힘의 청문회 재개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청문회 파행의 책임이 민주당에 있다고 반박했다. 26일 인사청문회 도중 김용민 민주당 의원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기에 청문회가 파행됐다는 주장이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법사위의 여당 위원들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를 방어하기 위해 진흙탕 전술을 폈다”며 “위기로 느낀 그들은 맞은편 야당 위원들을 인격 모독, 인신공격하며 고의로 판을 깼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2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의 의도적 흠집 내기와 막말 시비로 인사청문회가 파행으로 얼룩졌다”며 “김 후보자를 방탄 검찰총장으로 세우려고 청와대가 시나리오를 기획하고 여당 의원이 배우로 나서 또 한편의 막장 드라마가 연출됐다”고 얘기했다.

여야 의견이 갈리는 상황이라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합의 채택은 어려워 보인다. 이에 김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33번째 야당 패싱 인사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민주당은 끝까지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둘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09:3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08,000
    • +0.48%
    • 이더리움
    • 3,055,000
    • +0.89%
    • 비트코인 캐시
    • 365,900
    • -0.41%
    • 리플
    • 758.7
    • +1.32%
    • 라이트코인
    • 135,400
    • -0.81%
    • 에이다
    • 1,352
    • -0.22%
    • 이오스
    • 2,757
    • -0.76%
    • 트론
    • 69.9
    • -2.14%
    • 스텔라루멘
    • 246.2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900
    • +0.71%
    • 체인링크
    • 20,060
    • -0.25%
    • 샌드박스
    • 3,750
    • -3.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