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인센티브‘ 혜택은? 이르면 오늘 발표

입력 2021-05-26 08:28

26일 오전 중대본 회의서 논의…고령층에 혜택 돌아갈 듯

▲25일 서울 도봉구 시립창동청소년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뉴시스)
▲25일 서울 도봉구 시립창동청소년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접종 완료자에게 부여할 ‘인센티브’를 이르면 오늘 확정해 발표한다.

26일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백신 접종자 인센티브 제공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 합의에 도달하면 오전 11시 정례 브리핑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상반기에는 60세 이상에 대한 접종이 집중된 만큼 인센티브 혜택은 고령층에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우선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은 접종 완료자의 경로당·복지관 출입 제한 완화 조치다. 이미 일부 지역에서 시행되고 있는 만큼 부작용이 크지 않으리란 전망이다.

또 내달부터 요양시설·요양병원 입원·입소자와 면회객 중 한쪽이라도 접종을 마치고 2주가 지자면 접촉 면회를 허용키로 한 것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담길 가능성이 있다.

이 밖에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제외’, ‘밤 10시 이후 다중이용시설 이용’ 등도 거론되고 있지만, 두 조치는 일반인 접종이 본격화되는 하반기에나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앞서 ‘상반기 1300만 명 1차 접종’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주간 확진자 수가 하루 평균 1000명 이하로 유지되면 오는 7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적용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개편안은 사적모임 금지나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 조치를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7월부터는 종교행사 방역수칙도 일부 완화될 전망이다. 이 밖에 접종 완료자에 대해 마스크 착용을 일부 완화해주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115,000
    • -0.76%
    • 이더리움
    • 4,151,000
    • -1.7%
    • 비트코인 캐시
    • 768,000
    • +0.2%
    • 리플
    • 1,306
    • -0.23%
    • 라이트코인
    • 218,300
    • -1.49%
    • 에이다
    • 2,872
    • -0.76%
    • 이오스
    • 6,360
    • -0.47%
    • 트론
    • 127.5
    • -1.54%
    • 스텔라루멘
    • 390.2
    • -0.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700
    • -0.67%
    • 체인링크
    • 34,460
    • -1.57%
    • 샌드박스
    • 930
    • -1.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