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삼성 픽테 프리미엄 브랜드 펀드’…명품 사지말고 투자하세요

입력 2021-05-25 07:06 수정 2021-05-25 14:14

▲
 (자료 = 삼성증권)
▲ (자료 =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브랜드 우수성 보유 및 소비자 열망을 만족시킬수 있는 프리미엄 브랜드기업에 투자하는 ‘삼성 픽테 프리미엄 브랜드’ 펀드를 판매중이다.

이 펀드는 스위스 픽테자산운용의 'Pictet Premium Brands Fund'에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로 명품, 스포츠, 레저, 화장품 등 소비재 전반에 걸쳐 일반 브랜드와 비교해 진입장벽이 높고 소비자 충성도가 높은 브랜드 기업에 분산 투자한다.

삼성 픽테 프리미엄 브랜드 펀드는 진화하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프리미엄 브랜드 기업을 3가지로 분류해 각 분야별 전세계 핵심 기업에 분산투자한다.

첫 번째 분야는 프리미엄 제품이다. 프리미엄제품들은 ‘브랜드 가치’가 존재하기 때문에 일반상품 대비 우수한 성과 실현이 가능하다. 브랜드 가치 확립을 위해서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일반상품 사이에서 흔히 발생하는 가격경쟁이 잘 일어나지 않고, 성과는 장기에 걸쳐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 유지되는 경향이 있다.

두번째 분야는 여가(Leisure)다. 워라밸(Work & Life Balance)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프리미엄 레저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소비력의 증가를 바탕으로 이머징 시장 소비자의 여행에 대한 니즈가 증가, 전체시장의 확장을 주도하고 있다. 펜데믹으로 인해 억제되어 있는 여가에 대한 소비는 향후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마지막 분야는 생활방식(Lifestyle)이다.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은 웰빙과 목적의식, 자부심을 불러일으키는 상품 및 활동을 추구하고 있다. 기술혁신과 지속가능성을 기반으로 하는 브랜드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유기농 음식, 피부관리, 광학 산업은 향후 라이프스타일시장의 핵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픽테프리미엄 펀드는 약 30~50종목에 투자한다. 투자하는 국가를 살펴보면 미국 49%, 프랑스 25%, 이탈리아 6%, 영국 5% 순이며 섹터별 비중은 명품 38%, 스포츠 16%, 식음료 14%, 화장품 12% 순이다. (2021년 3월말 기준, 투자시점 이와 달라질 수 있음)

이 펀드는 2020년 1월 국내펀드 출시 이후 2021년 4월말기준 세전 31.8%의 누적수익률을 기록중이다. 이는 비교지수 대비 6%포인트 가량 우수한 성과이다. 픽테자산운용사는 1805년 제네바에서 설립된 글로벌 운용사로 운용자산은 약 252조 원에 이른다.(2020년 9월말 기준)

특히 비즈니스 리더, 학계, 독립 전문가 집단등으로 구성된 테마 전문위원단 및 코펜하겐 미래연구소 리서치를 기반으로 새로운 트렌드 뿐만아니라 기술의 변화, 규제환경의 변화등을 평가하고 이를 투자에 반영하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그동안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해 억눌려 있던 소비심리가 보복소비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며 “특히 명품의 스스로에게 보상, 플렉스 문화 등과 어울려 큰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 픽테 프리미엄브랜드 펀드는 철저한 기업 분석을 통한 투자를 통해 거시경제 및 외부충격에도 실적을 창출할 수 있는 기업을 잘 발굴해 투자하기 때문에 향후 꾸준한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 픽테 프리미엄브랜드 펀드는 삼성증권 전지점 및 온라인 채널인 POP HTS와 엠팝(mPOP)을 통해서 가입이 가능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598,000
    • -1.17%
    • 이더리움
    • 2,838,000
    • -2.51%
    • 비트코인 캐시
    • 718,500
    • +0.35%
    • 리플
    • 994.4
    • -0.36%
    • 라이트코인
    • 200,400
    • -0.84%
    • 에이다
    • 1,784
    • -1%
    • 이오스
    • 5,865
    • -2.01%
    • 트론
    • 83.09
    • -0.14%
    • 스텔라루멘
    • 380.5
    • -2.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300
    • -0.21%
    • 체인링크
    • 28,080
    • -0.32%
    • 샌드박스
    • 324.9
    • -3.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