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미주 임시선박 1척 추가…10개월 새 추가 투입만 25척째

입력 2021-05-24 10:36 수정 2021-05-24 10:37

국내 중소화주 물량 중심, 국내 기업 수출 지원

▲6300TEU급 컨테이너선 ‘HMM 오클랜드호’가 부산 신항 HPNT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제공=HMM)
▲6300TEU급 컨테이너선 ‘HMM 오클랜드호’가 부산 신항 HPNT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제공=HMM)

HMM은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주향 임시선박을 1척 투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선박을 포함해 HMM은 작년 8월부터 현재까지 임시선박을 24차례 투입했다.

부산신항 HPNT(HMM부산신항터미널)에서 출항 예정인 6300TEU(1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HMM 오클랜드호’는 국내 수출기업 등의 화물을 싣고 24일 부산에서 출발한다.

미국 타코마와 LA에 각각 다음 달 3일과 8일에 도착할 예정이다.

HMM 오클랜드호는 총 5500TEU의 화물을 실었다. 전체 화물 대부분이 중소화주 등 국내 물량으로만 선적됐다.

HMM은 국내 수출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다른 노선에서 운영 중인 선박까지 동원해 임시선박으로 투입하고 있다.

HMM 관계자는 “지속적인 임시선박 투입은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국내 화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290,000
    • +2.02%
    • 이더리움
    • 3,100,000
    • +4.06%
    • 비트코인 캐시
    • 367,800
    • +1.86%
    • 리플
    • 768.2
    • +4.11%
    • 라이트코인
    • 136,800
    • +1.94%
    • 에이다
    • 1,369
    • +3.63%
    • 이오스
    • 2,771
    • +0.69%
    • 트론
    • 70.21
    • -0.16%
    • 스텔라루멘
    • 244.8
    • +2.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900
    • +3.08%
    • 체인링크
    • 20,190
    • +2.75%
    • 샌드박스
    • 3,812
    • +3.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