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던 파견 근로자, 대형 지게차에 깔려 세상 떠나

입력 2021-05-23 21:32

부산신항 물류센터 근무 후 귀가 중 다발성 장기손상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산신항에서 업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근로자가 대형 지게차에 깔려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15분경 경남 창원 부산신항의 한 물류센터에서 귀가하던 A(37) 씨가 42t 지게차에 깔려 병원으로 옮겼으나 다발성 장기손상으로 숨졌다.

A 씨 앞쪽에서 걷던 동료 2명도 지게차와 가볍게 부딪혔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고를 낸 지게차 운전사 B(56) 씨는 "컨테이너를 옮긴 뒤 새 컨테이너를 실으려고 후진하던 중이었고 사람은 보지 못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사고를 낸 지게차가 30m가량 후진한 것을 확인했다. 다만 음주 측정과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B씨가 음주나 과속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숨진 A 씨는 부산항운노동조합 감천지부 소속으로 이날 하루 파견 근무를 나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 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입건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35,000
    • -4.38%
    • 이더리움
    • 2,630,000
    • -2.01%
    • 비트코인 캐시
    • 673,500
    • -1.82%
    • 리플
    • 932
    • -4.12%
    • 라이트코인
    • 186,500
    • -2.2%
    • 에이다
    • 1,673
    • -2.28%
    • 이오스
    • 5,435
    • -3.03%
    • 트론
    • 81.39
    • -4.29%
    • 스텔라루멘
    • 354.6
    • -2.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1.75%
    • 체인링크
    • 25,200
    • -3.3%
    • 샌드박스
    • 295.9
    • -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