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호주 이차전지용 니켈 광산회사 지분 인수…연 3만2000톤 확보

입력 2021-05-20 11:53 수정 2021-05-20 12:55

호주 ‘레이븐소프’사 지분 30% 2억4000만 달러에 인수…고성능 배터리 필수 소재

▲호주 레이븐소프사의 니켈광산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호주 레이븐소프사의 니켈광산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호주의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회사 지분을 인수키로 했다. 연 3만2000톤 규모의 배터리용 니켈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포스코는 19일 호주의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회사 ‘레이븐소프’ 지분 30%를 2억4000만 달러(약 2700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레이븐소프는 자체 광산과 제련 설비 및 담수화, 황산제조, 폐기물 처리 등 부대설비 일체를 갖춘 니켈 일관 생산회사로 캐나다의 ‘퍼스트퀀텀미네랄스’가 100%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포스코는 퍼스트퀀텀미네랄스와 지분양수도계약을 맺고 레이븐소프 지분 30%를 인수키로 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레이븐소프가 생산한 니켈 가공품(MHP, 니켈 및 코발트 수산화 혼합물)을 오는 2024년부터 연간 3만2000톤(니켈 함유량 기준 7500톤)을 공급받을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된다.

이는 전기차 18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으로 포스코는 이번 계약을 통해 이차전지소재 사업에 필요한 원료인 니켈을 안정적으로 추가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니켈은 양극재의 핵심원료로 이차전지의 충전 용량을 높여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를 늘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최근 니켈 함유량이 높은 양극재 채용이 확대됨에 따라 니켈 확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또한, 포스코는 퍼스트퀀텀미네랄스社와 배터리용 황산니켈 및 전구체 사업까지 협력을 확대하는 별도의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이차전지 소재 관련 추가적인 사업기회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포스코는 전기차용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과 니켈, 흑연 등 원료부터 양극재와 음극재까지 공급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일괄 공급 회사로서의 위상 강화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2030년까지 리튬 22만 톤, 니켈 10만 톤을 자체 공급해 2030년까지 양극재 40만 톤, 음극재 26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이차전지소재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연 23조 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25,000
    • -0.46%
    • 이더리움
    • 5,243,000
    • +1.31%
    • 비트코인 캐시
    • 577,000
    • +2.58%
    • 리플
    • 993.5
    • +0.2%
    • 라이트코인
    • 192,200
    • +0.21%
    • 에이다
    • 1,685
    • +0.36%
    • 이오스
    • 3,984
    • +6.84%
    • 트론
    • 105.8
    • +1.24%
    • 스텔라루멘
    • 342
    • -1.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900
    • +32.07%
    • 체인링크
    • 23,160
    • -2.97%
    • 샌드박스
    • 6,540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