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웹툰 시장 진출...네이버ㆍ 카카오와 맞짱 뜬다

입력 2021-05-07 09:19 수정 2021-05-07 09:20

▲각사 CI.  (사진제공=컴투스)
▲각사 CI. (사진제공=컴투스)

네이버, 카카오가 공을 들이고 있는 웹툰 시장에 컴투스가 도전한다.

컴투스는 웹툰 및 스토리텔링 콘텐츠 사업에 진출하고자 콘텐츠 제작사 ‘정글스튜디오’를 설립한다고 7일 밝혔다.

정글스튜디오는 웹툰ㆍ웹소설 등 스토리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제작하는 기업이다. 국내 웹툰 제작사 케나즈와 공동 설립됐으며 컴투스가 전체 지분의 56%, 케나즈가 나머지 44%를 보유한다.

앞으로 추진할 웹툰 등 콘텐츠 제작은 관련 분야의 노하우를 가진 이우재 케나즈 대표가 정글스튜디오의 대표를 맡아 직접 진두지휘한다. 케나즈의 최정상급 작가 20여명이 핵심 인력으로 투입돼 경쟁력 높은 작품들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정글스튜디오는 컴투스의 인기 게임 타이틀과 케나즈의 제작 노하우 등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양사의 우수한 경쟁력을 토대로 스토리텔링 콘텐츠 중심의 IP 사업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다양한 미디어 영역을 넘나드는 컴투스의 글로벌 IP ‘서머너즈 워’를 기반으로, 기존에 선보이지 않았던 다양한 장르의 다수 웹툰을 내년 1분기 연재를 목표로 제작한다. 이와 함께 웹툰 기반 웹소설로도 제작 범위를 넓히며, 그간 컴투스가 발전시켜온 ‘서머너즈 워’ IP의 깊이 있는 세계관을 자체 제작 콘텐츠로 확대해 나간다.

컴투스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컴투스의 여러 게임 타이틀을 웹툰으로 제작하고, 정글스튜디오만의 오리지널 웹툰 제작도 추진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정글스튜디오의 콘텐츠를 글로벌 게임화 하는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 분야로의 IP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834,000
    • -1.95%
    • 이더리움
    • 2,741,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666,000
    • +2.38%
    • 리플
    • 962.4
    • +0.77%
    • 라이트코인
    • 185,100
    • +1.31%
    • 에이다
    • 1,695
    • +4.44%
    • 이오스
    • 5,545
    • +1.65%
    • 트론
    • 78.66
    • +0.68%
    • 스텔라루멘
    • 368.1
    • +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500
    • +0.81%
    • 체인링크
    • 24,810
    • +3.12%
    • 샌드박스
    • 301.4
    • -5.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