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고용보고서 발표 앞두고 상승...다우 ‘사상 최고’

입력 2021-05-07 06:49

4월 고용보고서 발표 하루 앞두고 실업지표 개선세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가 6일(현지시간) 미국의 고용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18.19포인트(0.93%) 상승한 3만4548.53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4.03포인트(0.82%) 오른 4201.6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0.42포인트(0.37%) 뛴 1만3632.84에 각각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사상 최고치 기록을 새로 썼다. 장 초반 하락세를 보였던 나스닥도 낙폭을 줄이며 상승 반전하며 5거래일 만에 상승세로 거래를 마쳤다.

7일 미국 노동부의 4월 고용보고서 발표를 하루 앞두고 공개된 주간 실업 지표 개선세가 고용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어져 이날 증시 상승세를 견인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천구 건수가 전주 대비 9만2000건 줄어든 49만80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50만 건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20년 3월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3월 14일 주간의 25만8000건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또한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망치(52만7000건)보다 크게 개선된 것이다. 이에 4월 기준 미국의 실업률도 개선됐을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다. 다우존스는 미국 실업률이 6.0%에서 5.8%로 떨어졌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E트레이드파이낸셜의 마이크 뢰벤가르트 투자전략 부문 이사는 “오늘 발표된 지표는 완전한 경제 회복으로 일보 전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증거이며, 예상보다 더 빨리 (경제 회복을) 이룰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게 됐다”면서 “고용시장에 대한 상당한 모멘텀이 구축되고 있음을 보면서 투자자들의 시선은 이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어떻게 행동에 나설 것인지에 쏠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이날 연준이 테이퍼링(자산 매입 규모 축소)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하지만 대다수 연준 위원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이날 테이퍼링을 논의하긴 아직 이르다고 말했고,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도 전날 테이퍼링에 대해 논의해야 할 시기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000,000
    • +2.65%
    • 이더리움
    • 3,675,000
    • +3.75%
    • 비트코인 캐시
    • 628,000
    • +0.88%
    • 리플
    • 1,162
    • +1.75%
    • 라이트코인
    • 185,300
    • +0.71%
    • 에이다
    • 2,785
    • -2.42%
    • 이오스
    • 4,820
    • -1.35%
    • 트론
    • 108.7
    • -1.9%
    • 스텔라루멘
    • 338.7
    • +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900
    • -0.49%
    • 체인링크
    • 30,680
    • +11.16%
    • 샌드박스
    • 820
    • -0.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