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IRP 수수료 조건 없이 모두 면제

입력 2021-05-06 10:00

(자료 = 유안타증권)
(자료 = 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5월 17일부터 개인형 퇴직연금인 IRP 수수료를 조건없이 전부 면제한다.

6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지난 4월 1일 세액공제용 IRP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고 퇴직금용 IRP 수수료는 업계 최저 수준인 0.1%로 인하했으나 이달 17일부터는 퇴직금용 IRP는 물론 기존고객 포함 온·오프라인 고객 구분없이 모두 무료 적용한다.

이번 수수료 전액 면제 결정에 따라 유안타증권 IRP 고객은 세액공제 받기 위해 스스로 납입하는 가입자부담금 뿐만 아니라 회사가 퇴직금 등으로 지급하는 사용자부담금에 대한 운용, 자산관리 수수료를 전액 면제받는다. 이는 신규 고객은 물론 기존 고객도 소급 적용하며, 온·오프라인 고객을 모두 아우르는 조건없는 무료 혜택이다.

IRP는 경제활동 중에는 세액공제용으로, 퇴직 후에는 퇴직금 보관용으로, 은퇴 이후에는 연금 수령용으로 노후까지 평생 사용하는 계좌이므로 안정적인 자산 운용 및 수익률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장기간 이용하는 만큼 매년 발생하는 수수료가 수익률의 차이로 이어질 수 있어 금융기관을 선택할 때 세심하게 따져봐야 할 조건 중 하나이다.

이에 유안타증권은 IRP 가입 고객의 수수료 비용부담을 모두 없앰으로써 연금자산의 수익률 개선 효과를 높이고 안정적 노후 준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안타증권은 6월 30일까지 IRP계좌 최초 신규 가입 및 타사 IRP계좌 이전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벤트 기간 유안타증권에서 IRP계좌 최초 가입 후 100만 원 이상 납입 및 펀드 매수 비율을 10% 이상 설정한 고객에게 현금 쿠폰 5000원을 증정한다. 또 타사 개인형 IRP계좌를 유안타증권 IRP계좌로 이전한 고객에게는 이전 금액에 따라 현금 쿠폰 최대 2만5000원을 증정한다.

신남석 Retail사업부문대표는 “연금자산도 해외투자에 관심이 늘고 있는 요즘 증권사를 통해 운용하면 펀드 뿐 아니라 국내외 ETF도 편입 가능해 비교적 높은 수익률에 세제 혜택까지 얻을 수 있다“며 “연금자산 컨설팅 노하우를 갖춘 지점 PB를 통해 깊이있는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는데다 수수료 무료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유안타증권 IRP계좌를 노후의 든든한 디딤돌로 삼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안타증권 IRP계좌를 개설하려면 지점 내방을 하거나, 홈페이지 및 모바일앱으로 지점 방문 없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240,000
    • +1.48%
    • 이더리움
    • 2,606,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659,000
    • -0.53%
    • 리플
    • 890.2
    • -4.11%
    • 라이트코인
    • 182,200
    • -0.6%
    • 에이다
    • 1,657
    • -0.06%
    • 이오스
    • 5,270
    • -0.85%
    • 트론
    • 80.46
    • -0.91%
    • 스텔라루멘
    • 345.1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300
    • -1.73%
    • 체인링크
    • 24,380
    • -1.22%
    • 샌드박스
    • 291.6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