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종대로 사람숲길' 완성…보행로 확장ㆍ자전거길 신설

입력 2021-05-05 11:15

▲울광장에서 바라본 숭례문 전·후 (사진제공=서울시)
▲울광장에서 바라본 숭례문 전·후 (사진제공=서울시)

세종대로 사거리~숭례문~서울역 1.55㎞가 사람, 문화, 녹지가 하나로 이어지는 서울의 대표 보행거리로 탈바꿈했다.

서울시는 세종대로 일대의 차로를 줄이고 걷고 싶은 가로숲길로 촘촘히 늘리는 ‘세종대로 사람숲길’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첫 삽을 뜬지 9개월 만이다.

세종대로 일대는 기존 9~12차로를 7~9차로로 줄이고 보행로 폭을 최대 12m까지 확대했다. 차도가 축소된 자리엔 서울광장(6449㎡) 면적의 2배가 넘는 보행공간(1만3950㎡)이 생겼다. 세종대로 전 구간에 자전거 도로가 새로 생겼다.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들은 광화문광장, 덕수궁, 숭례문 등 세종대로의 대표적 명소를 막힘없이 이동할 수 있다.

사람숲길 도보해설관광 코스를 신설하는 등 관광 콘텐츠도 확대한다. 북창동~남대문시장~서울역의 쇼핑과 먹거리 상권, 문화·광관이 보행으로 연결되면서 침체된 지역경제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공사 후 통행속도는 2019년 평균 21.7㎞/h, '21년4월 평균 21.6㎞/h로 공사 전과 유사한 수준이다. 불필요한 통과 차량이 다른 도로로 우회하면서 원활한 소통이 가능했던 것으로 서울시는 분석하고 있다.

오세훈 시장은 6일 오전 11시 세종대로 사람숲길을 직접 걸으며 확장된 보행로를 점검한다.

서울시는 세종대로 사람숲길의 완성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23일까지 3주 동안 온·오프라인 걷기 행사인 '세종대로 사람숲길, 봄을 걷다'를 개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맞게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다양한 비대면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백 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세종대로 사람숲길을 시작으로 도심 전체를 푸른 숲길로 연결해 세계적인 ‘명품보행도시 서울’을 완성해 나가겠다”며 “보행환경개선, 탄소배출량 감소, 에너지 절감, 지역경제 활성화, 시민 삶의 질 향상의 1석5조 미래비전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953,000
    • +0.66%
    • 이더리움
    • 4,135,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1,585,000
    • -9.53%
    • 리플
    • 1,888
    • -2.63%
    • 라이트코인
    • 406,500
    • +1.27%
    • 에이다
    • 1,957
    • +3.6%
    • 이오스
    • 12,040
    • -9.81%
    • 트론
    • 177.7
    • +0%
    • 스텔라루멘
    • 749.4
    • -3.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51,000
    • -10.43%
    • 체인링크
    • 58,450
    • +2.72%
    • 샌드박스
    • 663
    • -0.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