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범행 18년 만에 징역형 받은 60대 사기범·“청와대 폭파” 협박한 50대 경비원 外

입력 2021-05-04 11:00

‘범행 18년 만에 실형’ 60대 사기범…2심도 ‘징역형’

10억 원 상당의 물품 대금을 갚지 않고 해외도피를 해온 60대 남성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3부(심담 이승련·엄상필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무고·부정수표 단속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60)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습니다.

화장지 제조업체를 운영하던 A 씨는 지난 2002년 피해자로부터 5억000여만 원 상당의 사업 물품을 공급받고 값을 치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공급받은 물품에 대한 지급 명목으로 피해자에게 수표를 건넨 뒤 만기가 다가오면 해당 수표들이 위조됐다며 경찰에 신고해 사용을 막은 것으로 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그는 2003년에도 “원단을 공급해주면 공장을 담보로 제공하고 나중에 결제하겠다”며 다른 피해자로부터 5억1000여만 원어치의 원단을 빌린 뒤 갚지 않았습니다. 은행 직원을 수표 위·변조자로 무고하기도 했습니다.

A 씨는 2003년 수사를 받던 중 중국으로 도주해 해외를 떠돌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2008년 말레이시아에서 강제 추방된 후 국내에 들어와 일부 범행을 자백했지만, 이내 번복하고 2009년 기소된 뒤 다시 해외로 달아났다가 지난해 4월 재귀국해 구속됐습니다.

A 씨는 항소심에서 “원단이 도난당하고, 받은 생산 기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아 대금을 지급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었다”고 주장했지만, 항소심 재판부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폭파하겠다” 국방부에 협박 전화 건 50대 경비원 체포

청와대 폭파하겠다고 협박을 한 50대 경비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4일 충북 음성경찰서는 A(59) 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전 2시께 국방부에 전화를 걸어 “청와대를 폭파하겠다. 좌표를 알려달라”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상황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에 근무지에 있던 A 씨를 붙잡았다.

A씨는 정신질환 병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다.

인천 노래주점서 40대 손님 실종…13일째 묘연한 행방

인천의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남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6일 40대 남성 A 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4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달 21일 외출한 이후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지난달 21일 오후 7시 30분께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 지인 B 씨와 함께 방문한 뒤 행적이 묘연해진 것을 파악했습니다.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A 씨가 주점에서 더 놀겠다고 해 먼저 나왔다”다고 진술했습니다. 노래주점 업주 C 씨는 “A 씨는 다음 날인 지난달 22일 새벽 2시를 조금 넘어서 주점을 나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 씨는 A 씨 거주지 동네에서 친분을 쌓은 지인”이라면서 “타살 정황이 나온 게 없어 강력 사건으로 전환하지 않고 실종 사건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050,000
    • -7.6%
    • 이더리움
    • 3,988,000
    • -4.27%
    • 비트코인 캐시
    • 1,284,000
    • -6.14%
    • 리플
    • 1,901
    • +2.59%
    • 라이트코인
    • 348,300
    • -5.43%
    • 에이다
    • 2,349
    • -6.3%
    • 이오스
    • 10,840
    • -6.47%
    • 트론
    • 138.1
    • -3.02%
    • 스텔라루멘
    • 755.5
    • -5.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2,600
    • -4.6%
    • 체인링크
    • 50,400
    • +6.33%
    • 샌드박스
    • 464.3
    • -3.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