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간 신기술 인재 양성…46개 '혁신공유대학' 선정

입력 2021-05-03 13:54

교원·기자재 공유·개방…표준교육과정 개발

(제공=교육부)
(제공=교육부)

수도권과 지역 대학이 공동으로 신기술 분야 인재양성에 나서는 '혁신공유대학' 사업에 서울대·전남대 등 8개 연합체, 46개 대학이 선정됐다.

교육부는 3일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6년간 인공지능(AI)과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8개 신기술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한국판 뉴딜' 과제 중 하나다. 각 연합체는 올해 102억 원씩 총 816억 원을 지원받는다.

인공지능 분야는 전남대 등 7개 대학 연합체가 선정됐다. 전남대·성균관대·경북대 등 참여 대학이 AI 공동 교과목을 만들고 융합전공으로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빅데이터 분야는 서울대를 중심으로 7개 대학이 뭉쳤다. 공동 교육과정을 통해 공동 학위 인증서를 수여하고 일반인 등을 위한 비학위 과정도 운영한다.

미래자동차 분야는 국민대 등 7개 대학이 선정됐다. 자율주행차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공동 과정을 만들고, 기업에 필요한 인재를 추천 채용하는 '취업 케어'가 특징이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단국대 등 7개 대학이 뽑혔고, 실감미디어 분야는 건국대 등 7개 대학이 뽑혔다.

각 대학은 보유한 첨단 기자재 등 자원을 공동 활용하고 교원, 관계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운영하는 등 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 체계를 만든다.

신기술 분야별로 대학끼리 공유가 가능한 표준 교육과정도 개발한다. 대학 간 공동운영 및 대학별 기존 전공과 유기적으로 결합할 수 있는 모듈형 과정을 개발하고 성인 대상 단기과정인 '마이크로 디그리' 학위 과정으로 운영한다.

교육부는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교육 자료 개발, 최신화와 현장 실습, 훈련·학위과정 연계 등 산업체, 연구기관 연계,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사업 효과성을 높일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147,000
    • -10.08%
    • 이더리움
    • 3,907,000
    • -10.25%
    • 비트코인 캐시
    • 1,247,000
    • -13.7%
    • 리플
    • 1,823
    • +1.39%
    • 라이트코인
    • 327,600
    • -11.48%
    • 에이다
    • 2,478
    • -9.43%
    • 이오스
    • 10,890
    • -11.46%
    • 트론
    • 136.8
    • -8.19%
    • 스텔라루멘
    • 775.9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6,300
    • -9.38%
    • 체인링크
    • 44,100
    • -11.98%
    • 샌드박스
    • 446.2
    • -14.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