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가상화폐 광풍에 수신 잔액 한 달 새 3조 껑충

입력 2021-05-03 13:26

▲케이뱅크 을지로 신사옥 (케이뱅크)
▲케이뱅크 을지로 신사옥 (케이뱅크)

케이뱅크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와의 제휴에 힘입어 한 달 만에 수신 잔액이 3조 원 넘게 증가했다.

케이뱅크는 3일 지난달 말 기준 수신 12조4000억 원, 여신 4조6800억 원, 고객 수 537만 명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월 말 대비 각각 3조4200억 원, 8500억 원, 146만 명 증가한 수치다.

케이뱅크는 업비트, KT 등 다양한 제휴사의 영향으로 수신이 증가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또 파킹통장 ‘플러스박스’와 비대면 아파트 담보대출 등이 호실적에 기여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전·월세 보증금 대출, 사잇돌 대출 등 여수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196,000
    • -7.97%
    • 이더리움
    • 3,972,000
    • -5.34%
    • 비트코인 캐시
    • 1,274,000
    • -8.01%
    • 리플
    • 1,889
    • +1.02%
    • 라이트코인
    • 346,700
    • -7.75%
    • 에이다
    • 2,333
    • -8.04%
    • 이오스
    • 10,830
    • -7.51%
    • 트론
    • 136.7
    • -4.54%
    • 스텔라루멘
    • 752.4
    • -6.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100
    • -5.62%
    • 체인링크
    • 50,000
    • +4.52%
    • 샌드박스
    • 459.6
    • -4.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