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엔티파마, 뇌졸중 신약 ‘넬로넴다즈’ 국제특허 출원

입력 2021-05-03 10:30

(사진제공=지엔티파마)
(사진제공=지엔티파마)

지엔티파마는 급성 뇌졸중 치료 신약후보물질 ‘넬로넴다즈(Nelonemdaz)’ 및 유도체에 대한 국제특허(PCT) 출원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국제특허는 △미국과 중국에서 정상인 165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1상 △중국에서 혈전용해제를 투여받은 뇌졸중 환자 238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2상 △국내에서 혈전 제거 수술을 받은 뇌졸중 환자 209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2상에서 넬로넴다즈의 안전성 및 뇌졸중 환자의 현저하고 유의적인 장애 개선 효과가 입증해 출원했다.

2019년 세계보건기구 보고서에 따르면 뇌졸중은 심장질환에 이어 두 번째 사망 원인이며, 생존한 환자의 50%는 뇌 조직 괴사로 심각한 영구 장애를 겪는다.

뇌졸중이 발생하면 뇌에서 수 시간 이내에 과량으로 방출되는 글루타메이트가 NMDA 수용체를 자극하면서 일차적으로 뇌세포 사멸을 유도한다. 치료를 통해 혈관이 재개통되면 독성물질인 활성산소가 과량으로 생성되며 이차적인 뇌세포 사멸을 유발한다. 넬로넴다즈는 NMDA 수용체의 활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제거함으로써 뇌세포 사멸을 방지하는 세계 최초 ‘다중표적’ 뇌세포 보호 약물이다.

회사 관계자는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한다고 알려진 NMDA 수용체 길항제나 항산화제와는 달리, 넬로넴다즈는 적정 용량의 800배까지 투여해도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재관류 치료를 받은 뇌졸중 환자에게서 유의적인 장애 개선 효과가 입증됐고, 치료 후 나타나는 출혈 부작용을 억제하는 효과 역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지엔티파마는 이런 결과를 추가해 재관류 치료를 받는 뇌졸중 환자 및 혈전증 환자의 치료를 위한 넬로넴다즈의 용도에 대한 국제특허를 출원했다. 중국 임상 파트너인 아펠로아제약과의 공동연구로 넬로넴다즈 제형의 안전성을 개선한 공정도 특허에 포함됐다.

곽병주 지엔티파마 대표이사(연세대학교 생명과학부 겸임교수)는 “혈전 제거 수술을 받는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신속하게 진행해 향후 5 년 이내에 넬로넴다즈를 뇌졸중 치료제로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넬로넴다즈 임상 3상은 임상연구심의위원회(IRB)의 승인을 받은 38개 ‘중국 뇌졸중 센터’에서 혈전용해제를 투여받는 뇌졸중 환자 948명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170,000
    • -0.24%
    • 이더리움
    • 4,131,000
    • -2.46%
    • 비트코인 캐시
    • 1,570,000
    • -14.18%
    • 리플
    • 1,869
    • -4.5%
    • 라이트코인
    • 406,500
    • -5.11%
    • 에이다
    • 1,943
    • -4.05%
    • 이오스
    • 12,100
    • -13.34%
    • 트론
    • 172.5
    • -8.73%
    • 스텔라루멘
    • 737.4
    • -7.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6,500
    • -13.39%
    • 체인링크
    • 58,100
    • +1.04%
    • 샌드박스
    • 646
    • -4.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