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2명 “코로나로 다니는 회사 위기”

입력 2021-05-03 09:20

(사진제공=사람인)
(사진제공=사람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장의 위기를 느끼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은 직장인 118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시대 현직장의 미래’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 중 35.3%가 “현재 직장이 코로나19로 인해 위기다”고 답했다.

위기를 느끼는 가장 큰 원인은 ‘회사 매출 급감’(73.5%, 복수응답)이다. 이어 ‘비상경영체계’(21.5%),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7%), ‘인력 대거 해고’(10.5%), ‘사회적 거리두기로 잠정적 폐업한 상태’(6%) 등의 답변이 나왔다.

평소에 다니고 있는 회사가 부도위험이 있는지 걱정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22.4%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급별로는 파산이나 부도위험을 느끼는 것은 '부장급’(32.9%)이 가장 컸다. 또한 ‘과장·대리급’(29.2%), ‘사원급’(19.1%) 순으로 차이가 나타났다.

불안을 느끼는 이유 역시 ‘코로나19로 업황이 매우 악화가 돼서’(54.5%)란 답변이 많았다. 계속해서 ‘재정난이 심각해서’(39.1%), ‘코로나19 여파로 동종업계 기업이 파산하거나, 부도가 나서’(25.2%), ‘인력 구조조정을 시행해서’(19.9%), ‘휴직 및 퇴사 직원이 늘어나고 있어서’(16.5%) 등의 응답도 나왔다.

현 직장의 미래에 대해서는 27.8%가 ‘지속가능한 기업’이라고 보고 있었다. 계속해서 ‘5년 이내’(19.2%), ‘예측 불가능’(17.6%), ‘3년 이내’(14.6%), ‘10년 이상’(13.9%) 등이다.

희망퇴직 등을 실시 할 때 적당한 퇴직위로금으로는 ‘현재 월급여 1년치’(35.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근무기간에 따른 차등지급’(27.8%), ‘현재 월급여 3개월분’(17.3%), ‘현재 월급여 6개월분’(14.4%), ‘현재 월급여 1개월분’(3.4%) 순이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올해 기업들이 매출이 급감하는 사업은 빨리 접고 인건비를 줄이는 등 최대한 보수적인 경영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인력 조정을 겪거나 회사의 경영 상태에 불안감을 느끼는 직장인들은 이직을 고려하게 되는데, 이럴 때 일수록 본인의 직무 및 몸 담고 있는 산업의 성장성에 대해 신중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400,000
    • -9.67%
    • 이더리움
    • 3,911,000
    • -10.01%
    • 비트코인 캐시
    • 1,254,000
    • -13.46%
    • 리플
    • 1,832
    • +2.06%
    • 라이트코인
    • 328,500
    • -11.42%
    • 에이다
    • 2,466
    • -9.44%
    • 이오스
    • 10,960
    • -11.33%
    • 트론
    • 137.6
    • -7.9%
    • 스텔라루멘
    • 776.5
    • -1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7,000
    • -8.89%
    • 체인링크
    • 44,220
    • -11.91%
    • 샌드박스
    • 447.7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