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등 영향으로 공기업 11곳 적자 전환…4곳은 적자확대

입력 2021-05-02 10:12 수정 2021-05-02 18:35

3347억원 이익 본 강원랜드 작년 2759억원 손실…에너지공기업 유가하락 직격탄

지난해 코로나19 여파 등의 영향으로 공기업 11곳이 적자로 돌아섰고, 4곳은 적자 폭이 늘었다.

2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36개 공기업 중 11곳이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적자 전환했다.

2019년 당기순이익 3347억 원을 기록한 강원랜드는 휴업 및 시간제한 등으로 영업에 차질을 빚으면서 지난해에는 당기순손실 2759억 원으로 전환했다.

그랜드코리아레저(724억원→ -643억원), 한국마사회(1449억원→ -4368억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110억원→ -1286억원), 인천국제공항공사(8634억원→ -4229억원), 한국공항공사(188억원→ -1487억원), 에스알(184억원→ -391억) 등도 포함됐다.

에너지 공기업들은 국제유가 하락의 타격을 받았다. 한국가스공사(583억원→ -1607억원), 한국남동발전(326억900만원→ -1447억5400만원), 한국동서발전(1414억9400만원→ -441억6700만원) 등이다. 이밖에 한국조폐공사(146억원→ -79억원)도 적자 전환했다.

공기업 4곳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며 적자 폭이 전년보다 확대됐다. 2019년 1548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보인 한국석유공사는 지난해 2조 4392억 원으로 훌쩍 뛰면서 자본잠식 상태가 됐다. 유가 하락과 생산량 감소에 따른 매출액 감소, 미래 장기유가 하락 예상에 따른 해외석유개발자산 평가손실 증가가 주요인이다.

한국철도공사(-469억원→ -1조3427억원), 한국광물자원공사(-5638억원→ -1조3543억원), 한국서부발전(-466억원→ -859억원)도 적자 폭이 늘어났다.

기재부 관계자는 “국제 유가 하락으로 에너지 공기업들의 경우 영향을 받았고, 여객 수송이나 사행 산업의 경우 코로나19로 영업일 감소가 매출하락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공기업, 준정부기관, 기타공공기관 등 전체 347개 공공기관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5조 3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4조 5000억 원 늘었다. 이 중 공공기관 유형별로 보면 공기업만 마이너스를 보였다. 36개 공기업 전체로 6000억 원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반면 96개 준정부기관과 215개 기타공공기관은 각각 3조 1000억 원, 2조 8000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45,000
    • -0.06%
    • 이더리움
    • 4,240,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769,500
    • +0.78%
    • 리플
    • 1,308
    • -1.65%
    • 라이트코인
    • 222,700
    • -1.72%
    • 에이다
    • 2,891
    • -1.93%
    • 이오스
    • 6,290
    • +3.12%
    • 트론
    • 138
    • -0.22%
    • 스텔라루멘
    • 396.3
    • -1.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2.11%
    • 체인링크
    • 35,580
    • -4.89%
    • 샌드박스
    • 954.2
    • -0.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