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내가 싫으면 보지 마” 분노 후 삭제…핼쑥한 근황 ‘눈길’

입력 2021-04-23 00:55

▲용준형 (출처=용준형SNS)
▲용준형 (출처=용준형SNS)

하이라이트 출신 가수 용준형이 자신을 비난하는 댓글에 일침했다가 삭제했다.

22일 용준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싫다면 팔로잉을 멈추고 날 보지 마라”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앞서 용준형은 지난 2019년 불법 촬영물을 유출하고 또 집단 성폭행 등을 한 혐의로 복역 중인 가수 정준영의 단톡방 멤버에 포함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당시 용준형은 이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직접 몰카를 찍거나 유포하는 행위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용준형은 소속되어 있던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했고 같은 해 4월 육군 현역 입대했다가 부상 당해 사회복무요원으로 편입됐다.

이후 지난 2월 소집 해제된 용준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알리며 소통을 시작했지만, 일각에서는 그의 활동에 눈살을 찌푸리는 등 부정의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이에 용준형은 “내가 싫다면 팔로잉을 멈추고 날 보지 마라”라며 “당신의 하루를 아름다운 장면들로 채우길 바란다. 사랑합니다, 사랑합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용준형은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세다. 2009년 비스트(현 하이라이트)를 통해 데뷔해 활동했으나 현재는 탈퇴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698,000
    • -1.21%
    • 이더리움
    • 4,272,000
    • +6.8%
    • 비트코인 캐시
    • 1,700,000
    • +8.63%
    • 리플
    • 2,003
    • +7.46%
    • 라이트코인
    • 412,400
    • -3.06%
    • 에이다
    • 1,945
    • +16.61%
    • 이오스
    • 12,630
    • +33.23%
    • 트론
    • 178.9
    • +12.16%
    • 스텔라루멘
    • 759.5
    • +6.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20,000
    • +6.38%
    • 체인링크
    • 57,400
    • +0.53%
    • 샌드박스
    • 687.1
    • -5.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