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코로나19 확진자 216명 증가…은평구 교회서 집단감염

입력 2021-04-16 11:22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이틀째 600명대를 기록한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이틀째 600명대를 기록한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뉴시스)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200명대를 기록했다. 교회와 지인 모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일 대비 216명 늘어 3만5070명으로 집계됐다. 2475명이 격리 중이고 3만2153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사망자는 2명이 추가로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442명으로 증가했다.

14일 송파구 교회 관련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전날에는 은평구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은평구 교회 관련해 6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었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시설은 발열 측정, 출입자 관리, 예배 시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했지만 일부 확진자는 마스크 착용이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교인은 증상 발현 후 예배에 참석했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최근 종교시설 내 전파가 지속하고 있다"며 "종교시설에서는 방역관리자 지정, 발열 체크, 출입자 관리, 설교자와 예배자 모두 마스크 착용, 대면 예배 시 최소 1m 이상 거리두기, 성가대 금지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수도권 여행/강남구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도 3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는 27명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주요 발생원인별 현황을 살펴보면 △서초구 직장 관련 4명(누적 16명) △양천구 실내체육 시설 관련 2명(누적 27명) △강남구 공유오피스 관련 1명(누적 10명) △해외유입 1명 △기타 집단감염 29명 △기타 확진자 접촉 89명 △다른 시도 접촉자 17명 △감염경로 조사 중 64명이다.

박 통제관은 "여러 사람이 근무하는 사무실에서는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 주시고, 휴게실 등 공용 공간은 주기적인 소독과 환기를 해 주시기 바란다"며 "또 발열, 기침 등 증상 발현 시에는 출근하지 마시고 즉시 검사받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379,000
    • -2.8%
    • 이더리움
    • 4,224,000
    • +1.96%
    • 비트코인 캐시
    • 1,359,000
    • +0.59%
    • 리플
    • 2,012
    • +7.6%
    • 라이트코인
    • 365,800
    • +1.27%
    • 에이다
    • 2,485
    • -2.74%
    • 이오스
    • 11,610
    • +0.61%
    • 트론
    • 144.8
    • +2.55%
    • 스텔라루멘
    • 802.7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800
    • -0.45%
    • 체인링크
    • 53,250
    • +13.92%
    • 샌드박스
    • 496.9
    • +4.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