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는 투기일 뿐"…비트코인, 파월 한 마디에 '뚝'

입력 2021-04-15 07:31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해 12월 1일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해 12월 1일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비트코인을 언급하자 가격이 급락했다. 파월 의장은 "가상자산은 투기의 수단일 뿐 실제 결제에 활발히 쓰이지 않는다"며 가상화폐를 화폐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파월 의장은 14일(현지시간) 워싱턴이코노믹클럽이 주최한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워싱턴이코노믹클럽 대표(칼라일그룹 공동 창업자 겸 회장)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수천년동안 금에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특별한 가치를 부여했는데, 비트코인은 그런 성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비트코인은 결제 수단으로 잘 쓰이지 않는다"는 점을 또 한번 반복했다.

스퀘어, 페이팔에 이어 마스터카드 등이 결제에 가상자산을 연계하려는 시도를 구체화하고 있지만 이를 평가 절하한 것이다.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비트코인은 6만2000달러 선까지 내려왔다. 이날 한 때 비트코인은 6만5000달러 선을 바라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편, 15일 오전 6시2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미국의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0.70% 하락한 6만2738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879,000
    • +0.47%
    • 이더리움
    • 2,767,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666,500
    • +0.53%
    • 리플
    • 970.4
    • +0.18%
    • 라이트코인
    • 188,000
    • +0.11%
    • 에이다
    • 1,687
    • +1.14%
    • 이오스
    • 5,575
    • -0.45%
    • 트론
    • 79.3
    • -0.2%
    • 스텔라루멘
    • 375.6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400
    • +0.69%
    • 체인링크
    • 24,600
    • +0.2%
    • 샌드박스
    • 306.9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