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서울서 집값 가장 많이 오른 지역 톱3…"노도강"

입력 2021-04-10 09:10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최근 1년 새 아파트값이 서울에서 가장 크게 오른 지역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당 1291만 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21.7%(230만 원) 올랐다.

전용면적 85.224㎡ 아파트를 적용하면 1년 사이 9억384만 원에서 10억9993만 원으로 2억 원 가깝게(1억9610만 원) 오른 셈이다.'

KB는 서울 전체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제공하지만, 자치구별 평균 가격은 공개하지 않는다. 다만 구별 ㎡당 가격을 제공하기 때문에 ㎡당 가격에 85.224㎡를 곱하면 전체평균 가격과 같아져 지역별 비교가 쉽다.

최근 1년간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노원구로, 상승률이 36.3%에 달했다. 이어 도봉구(36.1%)와 강북구(30.1%) 순으로 나타나 '노도강'이 상위 1∼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구로구(27.2%), 은평구(27.0%), 중랑구(26.7%), 서대문구(26.5%), 관악구(25.8%) 등의 순이었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낮은 곳은 용산구(12.7%)였다. 강남구와 서초구가 각각 13.8%로 뒤를 이었고, 송파구는 20.3% 올라 강남 3구 등 고가 아파트 밀집 지역의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85.224㎡ 아파트 기준으로 보면 노원구는 1년 전 6억1500만 원에서 지난달 8억3828만 원으로 아파트값이 1년 새 2억2328만 원 뛰었다.

같은 기간 도봉구는 1억9230만 원(5억3316만 원→7억2547만 원), 강북구는 1억6701만 원(5억5500만 원→7억2201만 원) 각각 올랐다.

지난달 85.224㎡ 기준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구는 강남구(19억4890만 원)로, 아파트 한 채 값이 20억 원에 육박했다.

이어 서초구가 16억9146만 원, 송파구가 14억76만 원으로 강남 3구가 1∼3위에 올랐고, 그다음은 용산구(13억2568만 원), 성동구(12억2429만 원), 광진구(11억8001만 원), 마포구(11억7760만 원), 양천구(11억5458만 원) 등의 순이었다.

아파트값이 가장 낮은 곳은 금천구(6억6178만 원)였다. 금천구와 중랑구(6억9325만 원) 등 2개 구를 제외하면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평균 7억 원 아래인 곳은 없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96,000
    • +3.94%
    • 이더리움
    • 4,206,000
    • +1.72%
    • 비트코인 캐시
    • 1,669,000
    • +0.18%
    • 리플
    • 1,903
    • +0.32%
    • 라이트코인
    • 412,800
    • -6.82%
    • 에이다
    • 1,942
    • -0.72%
    • 이오스
    • 12,600
    • -9.09%
    • 트론
    • 177.1
    • -6.94%
    • 스텔라루멘
    • 750.9
    • -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3,700
    • -6.02%
    • 체인링크
    • 57,900
    • +2.84%
    • 샌드박스
    • 665.5
    • +2.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