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독자개발 KF-21 보라매, 2032년 120대 실전 배치"

입력 2021-04-09 15:46

시재기 출고식 참석..."세계 8번째 쾌거"

▲<YONHAP PHOTO-3660> 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천=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2021.4.9    jjaeck9@yna.co.kr/2021-04-09 15:22:27/<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660> 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천=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2021.4.9 jjaeck9@yna.co.kr/2021-04-09 15:22:27/<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 KF-21 '보라매' 120대를 오는 2032년까지 실전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생산공장에서 열린 KF-21 시제 1호기 출고식 기념사에서 "독자 개발한 KF-21 시제기가 드디어 늠름한 위용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주국방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며 "항공산업 발전의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손으로 만든 첨단 초음속 전투기로, 세계 8번째 쾌거"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기술로 만든 우리의 첨단 전투기로, 지상시험과 비행시험을 마치면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며 "2028년까지 40대, 2032년까지 모두 120대를 실전 배치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KF-21을 공군의 상징인 '보라매'로 명명했다.

KF-21 보라매는 음속의 1.8배에 달하는 비행 속도와 함께 7.7t의 무장탑재력으로 전천후 기동성과 전투능력을 갖췄다. 공중 교전은 물론, 육로·해로를 통한 침투세력의 무력화, 원거리 방공망 타격까지 가능하다.

문 대통령은 "KF-21 보라매는 우리 공군의 중추가 될 것"이라며 밝혔다.

문 대통령은 AESA(다기능위상배열) 레이더 등을 거론하며 "우리의 독자 기술로 개발한 최첨단 항전 장비를 창착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산 전투기가 갖는 장점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우리가 필요한 시점에 언제든 제작해 실전에 투입할 수 있고, 언제든 부품을 교체할 수 있고 수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형 첨단 전투기의 개발 성공은 자주 국방력 강화뿐 아니라 경제적으로 엄청난 효과를 가져온다"며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가면 10만개의 일자리가 추가로 생기고 5조9천억원에 달하는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이며, 수출까지 활발히 이뤄진다면 그 효과는 훨씬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우리도 드디어 따라잡았다"며 "정부는 2030년대 '항공 분야 세계 7대 도약을 목표로 삼았다. 전투기 엔진 등 핵심기술의 자립도를 높이고,혁신적인 신기술 개발에도 장기적 안목으로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은 첨단 국산 전투기 개발의 비전을 제시했고, 사업타당성 조사를 7차례나 거쳐 2010년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면서 "우리 개발진은 의심과 불안을 확신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KF-21 보라매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20명 공로자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지난 20년 개발진의 한결같은 헌신이 없었다면 오늘 KF-21을 만나지 못했을 것"이라며 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한민국의 저력을 믿고 공동개발의 파트너가 돼주신 인도네시아 정부에 감사드린다"며 "개발이 완료되고 양국이 양산체제를 갖춰 제3국 시장에 공동 진출할 때까지 우리는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14:2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24,000
    • -0.18%
    • 이더리움
    • 2,655,000
    • -0.34%
    • 비트코인 캐시
    • 587,500
    • +1.21%
    • 리플
    • 820.2
    • +10.39%
    • 라이트코인
    • 161,400
    • +2.87%
    • 에이다
    • 1,480
    • -0.07%
    • 이오스
    • 4,493
    • +2.86%
    • 트론
    • 70.25
    • -0.21%
    • 스텔라루멘
    • 309.3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800
    • +3.56%
    • 체인링크
    • 22,010
    • -2.13%
    • 샌드박스
    • 767.5
    • -7.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