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세훈 "정권교체 초석"...국민의힘 화상 의총서 인사

입력 2021-04-08 11:08 수정 2021-04-08 11:31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 인사를 화상을 통해 듣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 인사를 화상을 통해 듣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은 취임 첫날인 8일 "내년도 정권교체의 초석을 놓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그는 이날 시청사 6층에서 국민의힘 의원총회 화상회의에 참여해 의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 뒤 "정말 유능함을 보여서, 능숙함을 보여서 '역시 다르구나, 일 잘한다'라는 평가를 받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로써 보답하겠다. 정말 감사드린다"며 90도로 허리를 숙여 두차례 의원총회 참석자들에게 인사했다.

의총에 참석한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은 "(이번 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이 모래알 정당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고 새로운 리더십을 만드는데 큰 계기가 됐다며 "내년 대한민국에도 그런 리더십이 와야 한다는 것을 부산에서부터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두 사람의 당선을 축하한 뒤 "우리 당에 오셔서 당을 혁신하고 우리 당 후보를 만들어 압승하게 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해주신 김종인 비대위원장 정말 수고하셨다"면서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잘해서, 국민의힘이 이뻐서 (국민이) 지지한 게 아니라 민주당 정권이 워낙 민심과 어긋나는 폭정을 해 심판한 것"이라며 "승리에 도취하지 말고 정신 바짝 차리고 더 낮은 자세로 하라는 충고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279만8788표(득표율 57.50%)를 얻어 190만7336표(39.18%)를 받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18.32%포인트 격차로 꺾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96만1576표(62.67%)를 얻어 52만8135표(34.42%)를 얻은 김영춘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840,000
    • -5.28%
    • 이더리움
    • 2,670,000
    • -6.81%
    • 비트코인 캐시
    • 1,127,000
    • -8.22%
    • 리플
    • 1,584
    • -11.71%
    • 라이트코인
    • 312,100
    • -8.56%
    • 에이다
    • 1,486
    • -8.27%
    • 이오스
    • 7,970
    • -11.79%
    • 트론
    • 156.2
    • -13.03%
    • 스텔라루멘
    • 606.4
    • -1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800
    • -12.28%
    • 체인링크
    • 44,740
    • -11.49%
    • 샌드박스
    • 587.6
    • -16.5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