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안철수 "야권의 승리라기보다 민주당의 패배"

입력 2021-04-08 10:09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경 현수막에 담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의미를 설명하며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경 현수막에 담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의미를 설명하며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8일 4·7 재보궐선거 승리와 관련해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위선, 오만과 독선, 도덕적 파탄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민심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는 반드시 정권 교체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망쳐놓은 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놓기 위해서는 내년 대선은 물론 바로 이어지는 지방선거, 2024년 총선까지 모두 야권이 승리해야 한다"며 "대장정을 앞둔 우리에게 이번 보궐선거의 승리는 작은 교두보를 놓은 것이자 겨우 베이스캠프를 친 것뿐"이라고 선거의 의미를 평가했다.

그러면서 "야권의 승리라기보다 민주당의 패배"라며 "야권은 이 점을 직시하고 더욱 겸손하게 민심을 받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여권은) 대선에서 패배하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절박함으로, 이번 선거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서 정권을 지키려 할 것"이라며 "차원이 다른 부정과 음모가 야권을 옥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뜻을 같이하는 범야권이 모두 합쳐야 정권 교체를 바라볼 수 있다"며 "혁신 없이 물리적으로 무늬만 통합해서는 국민들을 설득시킬 수 없다는 것은 이미 지난 총선으로 확인됐다. 실패한 길을 다시 가서는 안 된다"며 대통합 의지를 분명히 했다.

국민의당은 선거 운동 기간에 중단했던 최고위 회의를 17일 만에 재개하면서 회의장 뒤편을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사진으로 장식했다.

안 대표는 '한겨울 추운 날씨가 된 다음에야 소나무와 측백나무가 시들지 않음을 안다'는 세한도의 의미를 설명하면서 "저와 국민의당의 다짐을 담은 것"이라며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 상록수와 같은 한결같은 초심으로 변함없이 민심과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74,000
    • -1%
    • 이더리움
    • 3,070,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1,343,000
    • -7.81%
    • 리플
    • 2,042
    • -0.58%
    • 라이트코인
    • 403,300
    • +1.59%
    • 에이다
    • 1,801
    • -1.04%
    • 이오스
    • 10,430
    • -3.52%
    • 트론
    • 208.2
    • +0.05%
    • 스텔라루멘
    • 787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11,500
    • -9.23%
    • 체인링크
    • 53,550
    • +0.66%
    • 샌드박스
    • 873.2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