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 안전성 검증' 국제공동연구 착수

입력 2021-04-07 18:42

수출형 APR1000 원전 우수성 소개 만전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원자력기구(NEA)에서 주관하는 원전 안전성 검증을 위한 아틀라스(ATLAS) 국제공동연구에 착수한다.

한수원과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 등 6개 기관은 7일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제3차 ATLAS 국제공동연구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국제공동연구를 위한 컨소시엄 협약을 맺었다.

제3차 국제공동연구에는 미국, 프랑스, 러시아 등 전통적인 원전강국은 물론 체코, 벨기에, 스페인, 스위스, 독일, UAE, 중국 등 12개국 총 20개 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국제공동연구에서는 체코 신규원전 사업에 참여할 한수원의 수출형 원전(APR1000)에서 처음으로 채택한 피동보조급수계통에 대한 실증실험을 추진할 예정이다.

APR1000의 피동보조급수 계통은 한수원 주도로 개발했으며, 중력 등 자연력으로 구동돼 후쿠시마와 같이 외부 전원이 모두 상실된 상황에서도 원전을 안전하게 냉각할 수 있는 최신 계통이다.

피동보조급수계통 실증실험이 국제공동연구 실험항목으로 채택됨에 따라 신규 안전개념의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한수원은 기대하고 있다.

한수원은 또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한 국산 원전 안전해석프로그램(SPACE)을 활용해 이번 실증실험 데이터를 분석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국제공동연구는 한수원이 개발한 APR1000 원전의 우수한 안전성을 국제전문가들의 참여를 통해 검증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다양한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검증된 APR1000의 우수한 안전성을 기반으로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주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972,000
    • +1.56%
    • 이더리움
    • 2,972,000
    • +3.81%
    • 비트코인 캐시
    • 729,500
    • +5.04%
    • 리플
    • 1,012
    • +0.8%
    • 라이트코인
    • 202,700
    • +4.97%
    • 에이다
    • 1,815
    • +3.83%
    • 이오스
    • 6,030
    • +4.78%
    • 트론
    • 82.43
    • +1.45%
    • 스텔라루멘
    • 391.3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700
    • -0.15%
    • 체인링크
    • 29,860
    • +12.42%
    • 샌드박스
    • 320.4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