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톡톡] 주요 대학 ‘학생부교과’ 비중 확대 “수능최저학력 충족 땐 적극 도전을”

입력 2021-03-31 10:51

건국대·경희대·동국대·서강대·성균관대·연세대 등 전형 신설

▲그동안 학생부교과전형을 운영하지 않았던 인서울 대학들이 대입전형계획에 교과전형을 신설하면서 수험생들의 관심이 뜨겁다. (게티이미지뱅크)
▲그동안 학생부교과전형을 운영하지 않았던 인서울 대학들이 대입전형계획에 교과전형을 신설하면서 수험생들의 관심이 뜨겁다. (게티이미지뱅크)

2022학년도 대학입시부터 교육부가 발표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이 적용되면서 서울의 주요 대학에 학교장 추천 성격의 학생부교과전형이 확대된다. 학생부종합전형에도 변화가 있다.

이투데이는 31일 입시업체 진학사의 도움을 받아 주요 대학들의 2022학년도 신설 전형을 살펴봤다.

진학사 등에 따르면 2021학년도 입시에서 교육부가 건국대와 경희대, 동국대, 서강대, 성균관대, 연세대 등 수도권 대학을 대상으로 교과성적 위주의 지역균형 선발을 권고하면서 올해부터 학생부교과전형을 도입한다. 애초 이들 대학은 2021학년 입시에서는 해당 전형으로 신입생을 선발하지 않았다.

대학 간 선발 방식에는 차이가 있다. 먼저 건국대, 경희대 등은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만 동국대, 세종대, 연세대 등은 배제했다. 단 최저기준 미적용 대학인 동국대는 교과 성적 외에 서류종합평가를 40% 반영하며 연세대는 2단계에서 면접평가를 40% 반영한다.

이 전형은 고등학교장 추천을 받은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지방 고등학교의 무분별한 학생 추천을 예방하기 위한 장치가 마련되는 등 추천 인원 기준에도 학교마다 차이가 있다. 건국대의 경우 추천 인원 제한이 없지만 경희대는 6명, 성균관대와 연세대는 3학년 재학생의 일정비율 내에서만 학생을 추천할 수 있다.

입시 전문가들은 학생부교과전형의 입시 결과는 과거에 비해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학생부교과전형 선발이 크게 늘어난 것은 물론 대부분 고등학교에서 학생을 중복으로 추천하지 않는 것을 선호해 성적이 비교적 낮은 학생도 추천받을 수 있게 됐다”며 “최저기준을 충족할 자신이 있는 학생들은 학생부교과전형에 적극적으로 도전해 보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학생부종합전형 수시 선발인원이 지난해 비해 5463명 줄어드는 것도 눈여겨 볼 사안이다. 이 중 서울지역 대학의 선발인원 감소 폭이 4139명으로 매우 높다. 건국대 KU학교추천, 경희대 고교연계, 동국대 학교장추천인재 전형 등이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전환되기 때문이다.

논술전형이 축소되는 분위기이지만 2022학년도 입시에 새롭게 도입하는 학교도 있어 주목해야 한다. 올해부터 적성고사를 폐지한 학교에서 논술을 새롭게 적용했다. 가천대와 고려대(세종), 수원대가 적성고사 대신 논술고사를 본다.

우 소장은 “그동안 적성고사를 치르며 지원자 수준을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 대학의 논술고사는 까다롭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고려대(세종) 약학과의 경우에는 높은 최저기준을 적용하고 있고, 논술문항에 있어서도 일반 자연계열 모집단위와 달리 난도가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486,000
    • +0.68%
    • 이더리움
    • 5,077,000
    • +3.87%
    • 비트코인 캐시
    • 703,000
    • +3%
    • 리플
    • 1,274
    • +3.41%
    • 라이트코인
    • 230,600
    • +2.13%
    • 에이다
    • 2,401
    • +1.44%
    • 이오스
    • 5,295
    • +3.72%
    • 트론
    • 114
    • +1.24%
    • 스텔라루멘
    • 413.6
    • +0.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200
    • +1.41%
    • 체인링크
    • 36,080
    • +1.95%
    • 샌드박스
    • 1,123
    • +19.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