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입학 취소되나…부산대 입시비리 의혹 관련 공정위원회 가동

입력 2021-03-25 10:11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비리 의혹 관련 교육부가 해당 대학에 계획대로 조사를 이행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부산대가 조사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부산대는 25명의 학내·외 위원으로 구성된 '부산대 입학전형 공정 관리위원회'를 통해 조씨의 입학 관련 비리 의혹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해당 위원회는 모든 대학에 설치된 상설기구로 입학전형과 관련된 비리, 부정을 조사한다. 학내 독립 기구인 공정 위원회는 학내 교수, 외부인 등으로 구성되고, 위원직은 임기제로 운영된다. 부산대가 발표한 비리 의혹 관련 전담팀의 경우 당초 알려진 사실과 달리 아직 구성되지 않은 상태다.

부산대 관계자는 "공정 관리위원회에서 전담팀 구성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며 "위원회에서 조사 시기, 추후 계획 등 구체적인 계획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인 내용은 학교 측이 입장을 정리해 2∼3일 내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대는 지난 22일 부정 입학 의혹을 받는 조민 씨 입학 취소와 관련 대학 내 공정성 관리위원회와 전담팀을 구성해 사실관계를 조사한 후 조속히 결론을 내리겠다고 교육부에 보고했다.

앞서 정경심 교수가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가운데 교육부는 지난 8일 부산대에 조씨와 관련한 의혹 해소를 위해 사실관계 조사 계획을 담은 종합 계획을 수립해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부산대의 이번 조사 착수에도 늑장 대응이라는 비난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정경심 교수가 조민 씨의 입시비리 등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았을 때도 부산대는 자체 감사 등을 진행하지 않았다.

당시 재판부는 조민 씨가 의전원 입시 과정에서 제출한 총장 표창장 등 '7대 스펙' 모두 허위라고 결론을 내렸다. 조 씨에 대한 입시비리 증거를 1심에서 인정한 이후에도 부산대는 진상조사 등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11: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006,000
    • -0.53%
    • 이더리움
    • 4,663,000
    • -2.06%
    • 비트코인 캐시
    • 756,000
    • -0.2%
    • 리플
    • 1,340
    • -0.89%
    • 라이트코인
    • 232,000
    • +1.62%
    • 에이다
    • 2,621
    • -1.06%
    • 이오스
    • 5,495
    • +0.55%
    • 트론
    • 121.3
    • -0.57%
    • 스텔라루멘
    • 465.3
    • -2.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000
    • -1.48%
    • 체인링크
    • 31,960
    • -2.29%
    • 샌드박스
    • 904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