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장 새로 뽑고 사업 시동

입력 2021-03-30 17:29 수정 2021-03-30 18:25

내달 임시총회서 새 집행부 선출
일반분양, 3개월 늦춰진 10월께
분양가 3.3㎡당 3700만 원 전망

서울 재건축 대어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가 재건축 조합장 등 새 집행부 선출 등 사업 정상화에 시동을 걸었다. 다만 분양가 책정 등 넘어야 할 산이 여전히 많아 올해 안에 일반분양 물량이 시장에 나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3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은 내달 4일 새 조합장과 임원 등 집행부 선출을 위한 임시총회를 연다. 조합은 현재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회를 위한 서면결의서를 받고 있다. 목표치 5000장 중 현재 4100여 장의 서면결의서를 받은 상태다.

둔촌주공 재건축 아파트('둔촌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는 총 1만2032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 등이 들어서는 매머드급 단지다. 일반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달해 재건축 최대어로 불린다.

앞서 둔촌주공은 지난해 8월 분양가 책정을 두고 구(舊) 조합 집행부과 조합원 간 격한 갈등을 겪었다. 조합장까지 해임되면서 사업은 사실상 중단됐고, 내홍은 법적 다툼으로 번졌다. 작년 11월에야 사업 정상화 작업에 들어간 둔촌주공은 조합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했지만 분양 일정에 더 속도를 내기 위해 조합장을 새로 뽑기로 했다.

다만 구 조합과의 갈등은 아직도 진행형이다. 오는 4일 열리는 총회에 대해 구 조합이 총회 금지 가처분 소송을 걸어서다. 조합원 모임 측은 소송에 대비하면서 총회를 차질없이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분양 10월...분양가는 3.3㎡당 3700만원?

업계는 둔촌주공 재건축 일반분양 시기를 당초 계획보다 3개월 가량 늦은, 오는 10월로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조합 집행부 구성 후에도 시공 관련 협의와 분양가 책정, 감정평가 등 일반분양을 위한 사전작업을 거쳐야 해서 분양 시기를 가늠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초미의 관심사는 단연 '분양가'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둔촌주공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3700만 원 안팎이 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한다. 일각에선 3700만~4000만 원까지 점친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가 3.3㎡당 5668만6349원으로 분양가를 승인받으면서 '상한제를 적용하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보다 더 낮아진다'는 공식이 깨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3.3㎡당 3700만 원 수준에서 분양해도 예비 청약자들의 셈법은 복잡해질 수 있다. 이 경우 전용면적 59㎡형의 분양가가 9억 원을 넘어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해진다. 전용 84㎡형은 분양가가 12억 원을 훌쩍 넘는다.

둔촌주공의 일반분양 물량 4786가구 중 선호도가 높은 전용 59·84㎡형은 총 2725가구에 달한다. 전체 일반분양 물량의 절반을 넘는다. 시장에선 높은 청약가점에 현금까지 보유해야 하는 만큼 대기수요가 다소 빠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112,000
    • -0.8%
    • 이더리움
    • 4,116,000
    • -3.18%
    • 비트코인 캐시
    • 761,500
    • -0.39%
    • 리플
    • 1,303
    • -0.38%
    • 라이트코인
    • 217,400
    • -1.63%
    • 에이다
    • 2,864
    • -1.61%
    • 이오스
    • 6,290
    • -0.63%
    • 트론
    • 128.1
    • -0.85%
    • 스텔라루멘
    • 389.7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200
    • -0.11%
    • 체인링크
    • 34,200
    • -2.95%
    • 샌드박스
    • 923.8
    • -1.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