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소통에 무게 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취임식 대신 '랜선미팅'

입력 2021-03-29 15:16

자영업자부터 취업준비생까지…최태원, 각계 목소리 '경청'

▲2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대한상의 임시의원총회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대한상의 신임 회장으로 선출됐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2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대한상의 임시의원총회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대한상의 신임 회장으로 선출됐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신임 회장이 취임식 대신 '타운홀 미팅'을 열었다. 취임식 연설로 메시지를 전하기보다 각계 의견을 듣는, 적극적인 소통에 무게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대한상의는 29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비대현 타운홀 미팅인 '새로운 시작, 스물 네 번째 대한상공회의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몽윤 서울상의 부회장, 이한주ㆍ정몽윤 서울상의 부회장,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대한상의는 행사장 안에 설치된 10m 크기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참여한 일반 국민과 소상공인, 스타트업, 중소ㆍ중견기업, 대기업, 시민단체, 정부 관계자 등 50여 명과 '랜선 미팅'을 진행했다.

랜선 미팅은 최 회장 제안으로 이뤄졌다. 최 회장은 기업의 역할에 관한 각계 목소리를 듣기 위해 취임식보다 타운홀 미팅 형태의 행사를 제안했다.

실제 이날 행사에서는 10분짜리 영상을 통해 한국경제 봄날을 희망하는 국수집 사장부터 역량 중심 채용을 주문하는 취업준비생까지 다양한 목소리가 소개됐다.

문자 바구니도 등장했다.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이해관계자들이 보낸 문자 1000건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11인치 태블릿에 담아 참석자들에게 전달했다.

문자 바구니에 담긴 단어 중에는 '소통ㆍ상생'이 가장 많았고 ESG, 제도 혁신 등이 뒤를 이었다.

소통ㆍ상생과 관련해서는 대기업과 골목상권 모두에 대해 '경청의 리더십'을 발휘해달라는 의견이 담기기도 했다. ESG 분야에서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당부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제도 혁신 분야에서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주문하는 건의도 나왔다.

경제주체별로 보면 국민은 '소통과 상생'을 강조했고, 정부ㆍ국회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할 수 있는 산업 미래 기반 조성을 주문했다.

기업은 자율규범으로 시장질서가 확립되기를 원했다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는 ESG 경영, 인권, 성평등 등 사회문제 해결을 당부했다. 학계는 ESG 경영 확산을 위해 로드맵 마련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이날 각계 목소리를 담은 태블릿을 손에 들고 소통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934,000
    • -2.31%
    • 이더리움
    • 3,004,000
    • +5.15%
    • 비트코인 캐시
    • 1,187,000
    • +1.45%
    • 리플
    • 1,679
    • -5.14%
    • 라이트코인
    • 331,500
    • +0.88%
    • 에이다
    • 1,558
    • -0.83%
    • 이오스
    • 8,175
    • -2.85%
    • 트론
    • 160.2
    • -3.38%
    • 스텔라루멘
    • 629
    • -3.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3,200
    • +0.08%
    • 체인링크
    • 47,060
    • -1.53%
    • 샌드박스
    • 660
    • +2.47%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