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청소년 자율주행차 경진대회 개최…"미래 공학 인재 양성"

입력 2021-03-29 10:11

본선 진출한 10개 팀, 자율주행차 SW 알고리즘 코딩해 실력 뽐내

▲지난 27일 서울 하나고등학교에서 열린 ‘청소년 공학 리더 자율주행차 경진대회’에 참여한 청소년 공학 리더들이 직접 코딩한 자율주행차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지난 27일 서울 하나고등학교에서 열린 ‘청소년 공학 리더 자율주행차 경진대회’에 참여한 청소년 공학 리더들이 직접 코딩한 자율주행차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ㆍ로보틱스ㆍ커넥티비티 등 미래 소프트웨어 기술을 이끌어갈 공학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청소년 공학 리더 자율주행차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27일 서울 하나고등학교에서 열린 본선 경기에는 10개 고등학교 대표팀이 예선을 거쳐 참석했다. 본선에 참여한 학생들은 카메라와 라이다 센서, DC 모터 등을 갖춘 자율주행차의 SW 알고리즘을 각자 코딩해 수준 높은 자율주행 실력을 뽐냈다.

현대모비스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고등학생들이 미래차 시대의 소프트웨어 핵심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청소년 공학 리더' 프로그램을 한국공학한림원, 인천대학교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봉사ㆍ교육ㆍ연구 활동 등 3단계로 구성돼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1년 동안 참여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중 하나인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는 학생들이 직접 자율주행차 모형을 제작하고,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을 프로그래밍할 수 있도록 교육하는 프로젝트다.

학생들은 특수 제작한 자율주행차가 차선과 장애물을 인식하고, 신호에 맞춰 움직이도록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을 스스로 개발해야 한다. 도로 트랙 위에 무작위로 신호등과 건널목을 설치하고, 탈선 횟수ㆍ시행착오 횟수ㆍ완주 시간이 주 평가요소로 가장 완벽한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1년간에 걸친 교육과 연구 활동 후 개최된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서울 오산고등학교의 리얼스톤팀이 최종 우승하며 대상을 받았다. 이 밖에도 최우수상, 우수상 등 본선에 오른 총 10개 팀에 상장과 상금이 수여됐다.

청소년 공학 리더로 선발된 학생들은 지역 아동 센터에 방문해 초등학생들에게 과학 수업을 진행하는 주니어 공학 교실의 일일 교사로도 참여한다. 프로그램에서 배운 과학 지식을 지역 어린이들에게 나누는 봉사활동의 일환이다.

대회 본선에 참여한 학생들은 지도교사 및 자문 교수를 배정해 한국공학한림원이 발간하는 학술지에 자율주행 기술 관련 논문 게재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박진호 현대모비스 커뮤니케이션실장인 상무는 “과학 기술에 흥미가 있는 청소년들을 미래 공학 리더로 양성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미래 자율주행 리더를 선제 발굴해 우리나라가 미래차 핵심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743,000
    • +0.88%
    • 이더리움
    • 2,747,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664,000
    • +0.99%
    • 리플
    • 968
    • +0.81%
    • 라이트코인
    • 187,200
    • +1.08%
    • 에이다
    • 1,680
    • +1.33%
    • 이오스
    • 5,535
    • -0.27%
    • 트론
    • 78.82
    • +0.14%
    • 스텔라루멘
    • 374.6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700
    • +0.37%
    • 체인링크
    • 24,430
    • +0.53%
    • 샌드박스
    • 304.6
    • -1.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