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얀마 군부, 시위 중 숨진 19세 소녀 시신도 파헤쳐…“군경 무기 아닐 것”

입력 2021-03-07 18:30

▲19세 소녀 치알 신의 생전 모습. (연합뉴스)
▲19세 소녀 치알 신의 생전 모습.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가 사망한 소녀의 시신을 도굴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지마 뉴스 등 현지 매체는 전날 오후 3시께 미얀마 군인들이 치알 신의 묘를 파헤쳐 시신을 도굴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치알 신은 19세 소녀로 지난 3일 쿠데타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실탄에 머리를 맞고 사망했다. 당시 치알 신이 입고 있던 셔츠에 적힌 ‘모든 게 잘될 거야(Everything will be OK)’ 문구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상징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장례식 다음 날 군인들이 치알 신의 시신을 도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큰 공분을 사고 있다. 군인들은 트럭을 타고 와 묘지 입구를 봉쇄한 뒤 직원들에게 총을 겨눈 채 이 같은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군이 경찰의 실탄 사격을 은폐하기 위해 이 같은 행각을 벌인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며 공분을 사고 있다.

특히 같은 날 아침 군부는 국영신문을 통해 “소녀가 입은 부상은 군경의 무기로 인한 것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라며 “소녀가 실탄에 맞았다면 머리가 망가졌을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461,000
    • -0.48%
    • 이더리움
    • 3,106,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1,482,000
    • +26.24%
    • 리플
    • 2,120
    • -0.8%
    • 라이트코인
    • 415,500
    • +12.94%
    • 에이다
    • 1,815
    • -0.6%
    • 이오스
    • 11,110
    • +10.87%
    • 트론
    • 214.5
    • +8.38%
    • 스텔라루멘
    • 797.5
    • +0.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4,000
    • +17.75%
    • 체인링크
    • 54,000
    • +0.93%
    • 샌드박스
    • 852.6
    • -2.9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