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금파’된 대파, 한 단에 6000원대…가격 안정은 언제쯤?

입력 2021-03-06 09:28

(사진제공=롯데쇼핑)
(사진제공=롯데쇼핑)

대파 가격이 지난해보다 3배 가까이 뛰면서 대파 대란이 계속되고 있다.

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전날 기준 대형마트에서 판매된 대파 한 단의 가격은 6480원이다. 지난해 같은 시기(2180원)와 비교하면 가격이 약 3배 뛴 셈이다.

대파 가격이 치솟은 이유는 작년 여름 장마가 최장 기간 지속하고 가을 대파의 주산지인 전남 영광 등이 태풍 피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겨울 대파 주산지인 진도, 신안 등에서 폭설로 출하량이 급감한 것도 ‘대파 대란’을 야기했다.

식당 자영업자와 주부들은 대파 가격이 오르자 냉동 대파, 소분 대파 등 대체품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G마켓의 1~2월 냉동 대파의 판매량은 20% 증가했다. 11번가 역시 냉동 채소 거래량이 전년 대비 10% 상승했다. 마켓컬리가 내놓은 한 끼 먹을 분량의 소분한 대파 판매량은 전년 대비 279% 증가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대파 작황이 최근 회복됐다면서 5월이 되면 대파 가격이 안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439,000
    • -2.29%
    • 이더리움
    • 3,093,000
    • +3.3%
    • 비트코인 캐시
    • 1,026,000
    • -0.68%
    • 리플
    • 2,203
    • -9.53%
    • 라이트코인
    • 346,500
    • -2.23%
    • 에이다
    • 1,807
    • -5.79%
    • 이오스
    • 9,505
    • -5.14%
    • 트론
    • 177.1
    • -8.53%
    • 스텔라루멘
    • 795
    • -8.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9,800
    • +2.58%
    • 체인링크
    • 50,900
    • +8.58%
    • 샌드박스
    • 818.6
    • +0.27%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